YTN

[날씨] 설 연휴 눈 동반 '강추위'...내일 아침 서울 '-7도'

실시간 주요뉴스

설 연휴를 앞두고 점점 날이 추워지고 있습니다.

연휴의 첫날인 내일은 기온이 더 떨어지면서 강추위가 기승을 부릴 것으로 보이는데 경기 북부와 강원, 충북 북부와 경북 북동 산간에 한파주의보가 내려진 가운데 내일 서울 아침 기온이 -7도, 철원 -12도, 대전 -7도, 대구 -4도까지 떨어지는 등 오늘보다 1~4도가량 낮아지겠습니다.

낮 기온도 서울 1도, 대전 4도, 광주 5도, 부산 8도에 머무는 등 오늘보다 1~2도가량 낮겠고 찬바람에 체감온도가 영하권에 머무는 곳이 많겠습니다.

내일도 대체로 구름만 간간이 지나겠습니다.

이에 따라 대기는 더욱 건조해집니다.

특히 전남 동부와 영남에는 건조특보도 발효 중입니다.

불이 날 가능성이 높은 만큼 불씨 관리 철저히 해 주시기 바랍니다.

설 연휴 동안 대체로 예년보다 춥겠고 월요일 밤부터 설 당일까지 중부 지방을 중심으로 많은 눈이 쏟아지겠습니다.

또 연휴 마지막 날에는 파도가 높게 일 것으로 보이는 만큼 배편 결항 여부를 미리 확인해 주시기 바랍니다.

날씨 정보였습니다.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