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날씨] 퇴근길 '빙판' 주의...밤사이 영동 20cm 폭설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수도권의 눈은 잦아들었지만, 퇴근길, 빙판으로 인한 교통 불편이 우려됩니다.

밤사이 강원 영동 지역에는 최고 20cm가 넘는 폭설이 더 내릴 것으로 예보됐습니다.

기상캐스터 연결해 눈 상황과 전망 알아보겠습니다. 홍나실 캐스터!

현재 서울은 눈이 그쳤는데, 도로 곳곳이 빙판을 이루며 무척 미끄럽다고요?

[캐스터]
네, 그렇습니다.

낮 동안 내린 함박눈이 그치고 지금은 다시 찬 바람이 강해지고 있습니다.

오늘 서울에는 3.5cm의 눈이 내려 쌓이면서 보시는 것처럼 인도는 하얗게 변했습니다.

하지만 제설작업이 이뤄진 도로는 이렇게 눈이 대부분 녹아 있는 상황입니다.

하지만 기온이 크게 떨어지면 녹았던 눈이 얼어 도로가 무척 미끄러울 것으로 보입니다.

오늘 퇴근길뿐만 아니라, 내일 출근길 미끄럼 사고가 발생하지 않도록 주의해주시고요,

되도록 대중교통을 이용해주시기 바랍니다.

자세한 레이더 영상을 살펴보면, 눈구름이 남동진하면서 현재 강원과 충청, 그리고 호남 지역까지 영향을 주고 있습니다.

눈구름이 빠져나간, 수도권과 영서, 충남 북부의 '대설특보'는 모두 해제됐고, 강원 북부 산간에만 '대설주의보'가 남아 있습니다.

그 밖의 강원 동해안과 경북 북부에도 '대설 예비 특보'가 내려져 있습니다.

내륙의 눈은 오늘 저녁에는 대부분 그치겠습니다.

그 사이 강원 영서와 충청, 호남과 영남 지역에 1~3cm의 눈이 내리겠고, 수도권에는 약하게 눈발이 날리는 곳이 있겠습니다.

하지만 밤사이 눈구름이 강해지는 강원 영동과 울릉도·독도 많은 곳에 20cm 이상, 그 밖의 동해안과 제주 산간에도 최고 15cm의 폭설이 쏟아질 것으로 보이는데요.

'대설경보'가 내려질 가능성이 큰 만큼, 제설작업에 만전을 기해주시기 바랍니다.

동해안과 제주 산간의 눈은 내일 오전에는 모두 그치겠습니다.

다만, 금요일 오전까지 영하 10도 안팎의 강추위가 이어질 것으로 보입니다.

건강 관리에도 각별히 신경 써주시기 바랍니다.

강추위에 이어 폭설까지 쏟아지며 궂은 날씨가 이어지고 있습니다.

빙판길로 인해 낙상 사고가 발생할 위험이 크니까요, 평소보다 보폭을 좁혀서 걸으시고, 주머니에 손을 넣거나 스마트폰을 사용하는 등의 행동은 자제해주시기 바랍니다.

지금까지 YTN 홍나실입니다.



YTN 홍나실 (hongns2230@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