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날씨] 찬 바람 불며 다소 '쌀쌀'...내일 낮부터 추위 누그러져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주말인 오늘, 찬 바람이 불며 다소 쌀쌀한 날씨가 이어지고 있습니다.

추위는 내일 낮부터 누그러진다고 합니다.

자세한 날씨 알아봅니다. 권혜인 캐스터!

찬 바람이 불면서 날씨가 꽤 쌀쌀하다고요?

[캐스터]
오늘 아침 영하 2.7도까지 떨어진 서울 기온은 현재 5.7도까지 올랐습니다.

하지만 찬 바람이 옷깃을 파고들며, 체감 온도는 2도 선에 머물러있습니다.

휴일인 내일 아침에도 영하권의 추위가 이어질 것으로 보이니까요,

나오실 때 목도리와 장갑 등 방한용품에도 신경 써주시기 바랍니다.

내일도 내륙은 대체로 맑은 날씨가 이어지겠고요,

전국의 미세먼지 농도 '좋음'에서 '보통' 수준으로 대기 질도 청정하겠습니다.

내일 아침까지는 영하권 추위가 이어지겠습니다.

아침 기온 서울과 대전 -3도, 광주 -1도, 대구 -2도로 오늘보다 1~3도가량 낮겠습니다.

다행히 낮부터는 기온이 오르며 추위가 누그러지겠습니다.

내일 낮 기온 서울 8도, 대전 10도, 광주 12도, 부산 13도로 오늘보다 1~2도가량 높겠습니다.

다음 주에는 아침 기온이 영상권으로 올라서겠고요,

낮 기온도 10도를 웃돌며 비교적 포근하겠습니다.

대체로 맑은 날씨가 이어지겠지만, 절기 '대설'인 화요일에는 중부와 호남 지방에 비가 오겠고요.

기온이 낮은 강원 산간 지방에는 눈이 내려 쌓이는 곳도 있겠습니다.

동해안 지역에는 여전히 건조주의보가 발효 중입니다.

바람도 약간 강하게 불면서 작은 불씨가 큰불로 이어질 수 있으니까요.

산불 등 화재 사고 나지 않도록 산행 가시는 분들은 불씨 관리에 각별히 신경 써주셔야겠습니다.

지금까지 YTN 권혜인입니다.

YTN 권혜인 (hyein1012@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