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날씨] 이틀째 강추위, 낮에도 쌀쌀...오후에 서쪽 비·눈

실시간 주요뉴스

오늘 아침 겨울 추위가 절정에 달하고 있습니다.

서울 아침 기온이 영하 4.6도로 올해 11월 이후 가장 추운 날씨를 보였는데요.

한낮에도 서울 기온이 6도에 머물면서

여전히 예년 기온을 밑돌겠고, 체감 온도는 4도 선에 머물러 종일 쌀쌀하겠습니다.

추위 속 면역력이 떨어지기 쉬운 만큼 체온 조절 잘 해주시기 바랍니다.

밤사이 기온이 크게 떨어지면서 오늘 아침 대관령이 영하 10.2도, 충북 제천 영하 9.7도 등 어제보다 2~6도가량 낮아 추웠습니다.

낮 기온은 서울 6도, 대구와 광주 8도로 어제보다는 조금 높겠지만, 여전히 예년기온 2~3도 정도 밑돌며 쌀쌀하겠습니다.

오늘 전국 하늘에는 구름 다소 지나는 가운데, 오후부터 서쪽 지역에는 약하게 비나 눈이 내리는 곳이 있겠습니다.

비의 양은 5mm 안팎으로 많지 않겠고, 경기 북동부와 강원, 제주 산간에는 1cm 안팎의 눈이 예상됩니다.

내일도 서쪽 지방에 새벽부터 오전 사이 비나 눈이 내리겠고요, 출근길 일부 지역에서는 도로 살얼음으로 인한 미끄럼 사고 위험이 커지겠습니다.

유의해주시기 바랍니다.

영하권 추위는 휴일 아침까지 이어진 뒤 점차 누그러질 전망입니다.

대기가 다시 건조해지면서 동해안 지역에 이어 강원 산간과 경북 북동 산간에도 '건조특보'가 확대됐습니다.

바람도 강하게 불어 큰 화재가 발생할 가능성이 크니까요, 불씨 관리 잘 해주시기 바랍니다.

지금까지 YTN 홍나실입니다.

YTN 홍나실 (hongns2230@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