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날씨] 출근길, 영하권 강추위...낮에도 종일 체감 영하권

실시간 주요뉴스

겨울의 시작을 알리듯 오늘 아침 매서운 강추위가 찾아왔습니다.

갑작스럽게 추워진 날씨에 이렇게 목도리와 장갑을 해도 몸이 절로 움츠러드는데요,

현재 서울 기온 영하 2.4도까지 떨어지며 어제 같은 시각보다 9도가량 낮고요.

칼바람에 체감온도는 영하 8.7도까지 뚝 떨어졌습니다.

오늘 출근길, 옷차림 꼭 든든하게 하시고 체온 조절 잘 해주시기 바랍니다.

현재 인천과 경기 북부, 강원 북부와 영동 그리고 경북 북부 동해안에는 '한파특보'가 내려진 가운데, 중부 지방을 중심으로 영하권 추위가 기승입니다.

비공식 기록으로 설악산이 영하 15.1도를 보이며 전국에서 가장 낮고, 대관령은 영하 7.5도, 동두천은 영하 3.9도를 보이고 있습니다.

낮 동안에도 찬 바람이 불며 종일 춥겠는데요,

오늘 서울 낮 기온 2도, 대전 4도, 대구 5도로 어제보다 3~7도 정도 낮겠습니다.

현재 강추위 속 충남과 호남, 제주도에는 약하게 눈이 날리거나 빗방울이 떨어지고 있습니다,

이들 지역은 오늘 오후까지 약한 비나 눈이 이어지겠는데요.

제주 산간에 최고 3cm, 전북 내륙에 1cm 안팎의 눈이 더 내리겠고, 그 밖의 지역은 대체로 맑은 날씨가 예상됩니다.

내일은 서울의 아침 기온이 영하 4도까지 떨어지는 등 오늘보다 더 춥겠습니다.

이번 추위는 휴일 아침까지 이어질 전망입니다.

현재 대부분 해안가와 강원 산간에는 '강풍특보'가 내려진 가운데, 오늘까지 순간풍속 초속 20m 이상의 강한 바람이 부는 곳이 있겠습니다.

시설물 관리와 안전사고에 유의하시기 바랍니다.

지금까지 YTN 홍나실입니다.

YTN 홍나실 (hongns2230@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