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날씨] 12월 시작부터 강추위, 체감 -10℃...산간· 서해안 눈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12월입니다.

겨울의 첫날부터 매서운 영하권 강추위가 기승을 부리겠습니다.

산간과 서해안, 일부 내륙에는 눈이 내려 빙판길 사고가 우려됩니다.

정혜윤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떠나는 가을을 아쉬워하듯 전국에 비가 내립니다.

제주 산간에 100mm, 내륙에도 20~30mm의 늦가을답지 않은 많은 비가 쏟아졌습니다.

비에 이어 찬 바람이 강하게 불면서 기온도 크게 곤두박질하고 있습니다.

겨울의 시작, 12월의 첫날부터 영하권의 매서운 추위가 찾아오겠습니다.

대관령 기온은 영하 9도, 파주 영하 6도까지 떨어지고 서울도 영하 3도에 머물 전망입니다.

강화와 경기 북부, 강원, 경북 울진 등에는 한파주의보까지 발령됐습니다.

영하권 기온에 바람까지 강하게 불면서 출근길, 중부 내륙의 체감온도는 영하 10도 안팎까지 내려가겠습니다.

[공상민 / 기상청 예보분석관 : 북쪽의 찬 공기가 지속적으로 유입되면서 1일부터 내륙 지역의 아침 최저기온이 0도 이하로 떨어지겠고, 낮에도 기온이 오르지 못하고 바람이 강하게 불면서 체감온도는 더욱 낮아지겠습니다.]

추위 속에 밤사이 강원과 제주 산간, 서해안에는 비가 눈으로 바뀌어 내릴 것으로 보입니다.

기상청은 제주 산간에 최고 7cm,

강원 내륙과 산간, 충청과 전북 내륙, 경기 일부 지역에도 1~3cm의 눈이 내리겠다며 도로 미끄럼 사고에 유의해 달라고 당부했습니다.

이번 추위는 휴일까지 길게 이어진 뒤 점차 누그러질 전망입니다.

영하권 날씨 속에 이번 금요일에는 서해에 형성된 눈구름이 내륙으로 들어오며 곳곳에 눈이 내릴 가능성이 큽니다.

기상청은 12월 시작부터 강풍과 추위, 눈이 겹쳐 나타나겠다며 빙판길 사고에 미리 대비해 달라고 당부했습니다.

YTN 정혜윤입니다.

YTN 정혜윤 (jh0302@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