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날씨] 비 온 뒤 찬 바람 강해져...내일 영하권 강추위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전국에 비바람이 불며 날씨가 점점 추워지고 있습니다.

12월의 첫날인 내일, 겨울의 시작부터 영하권 강추위가 찾아온다고 하는데요.

기상캐스터 연결해 자세한 날씨 알아보겠습니다. 신미림 캐스터!

[캐스터]
네, 상암동 야외스튜디오에 나와 있습니다.

[앵커]
서울은 잠시 비가 그친 것 같은데, 날씨가 추워지고 있다고요?

[캐스터]
네, 서울은 오후 들면서 빗줄기가 대부분 잦아들었습니다.

대신 찬 바람이 강해지며 날씨가 추워지고 있는데요

오늘 밤사이에는 기온이 큰 폭으로 떨어지겠고요, 내일 서울의 아침 기온은 -3도, 체감 온도는 -10도 선까지 곤두박질하겠습니다.

급격한 기온 변화에 감기 걸리지 않도록 건강 관리 잘 해주시기 바랍니다.

현재 레이더 화면을 보면, 전국 곳곳에 산발적인 비구름이 분포해 있습니다.

기온이 내려가는 오후에는 비가 눈으로 바뀌어 내리는 곳이 있겠는데요.

앞으로 경남 남해안에 최고 50mm, 그 밖의 내륙에는 5~30mm의 비가 내리겠고, 제주 산간과 강원 산간에는 최고 7cm, 그 밖의 내륙 곳곳에 1~3cm의 눈이 내려 쌓이겠습니다.

12월의 첫날인 내일은 영하권 강추위가 찾아오겠습니다.

경기 북부와 인천 강화, 강원과 경북 울진에 한파특보가 내려진 가운데, 내일 대관령의 아침 기온은 -9도, 파주와 철원은 -6도, 서울도 -3도까지 떨어지겠습니다.

내일 낮 기온은 오늘보다 6~9도가량 낮겠는데요.

서울 2도, 광주와 대구 6도로 낮에도 종일 쌀쌀하겠습니다.

내일은 서울의 아침 기온이 -4도까지 내려가며 추위가 절정에 달하겠고요, 영하권 추위는 휴일까지 길게 이어질 전망입니다.

현재 해안가에는 '강풍특보'가, 해상에는 '풍랑특보' 발효 중입니다.

해안가 안전사고에 유의하셔야겠고요, 항해나 조업하는 선박은 바닷길 이용에 참고하시기 바랍니다.

지금까지 YTN 신미림입니다.

YTN 신미림 (shinmr21@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