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날씨] 11월 마지막 휴일, 낮부터 추위 풀려...큰 일교차 유의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11월의 마지막 휴일인 오늘도 아침엔 영하권 추위를 보였습니다.

하지만 낮부턴 추위가 풀린다고 하는데요.

자세한 날씨 기상팀 유다현 캐스터와 알아보겠습니다.

오늘 아침도 꽤 춥던데요. 기온이 어느 정도였나요?

[캐스터]
네, 오늘 아침도 곳곳이 영하권이었습니다.

서울 아침 기온 영하 0.8도로 어제와 비슷했고요.

대관령 영하 9도, 대구 영하 1.9도로 곳곳이 영하였는데요.

다행히 낮부턴 추위가 풀립니다.

서울 낮 기온 11도로 아침보다 기온이 10도 이상 크게 오르겠고요.

특히 부산 16도, 대구 14도로 일교차가 15도 안팎, 극심하게 벌어질 것으로 보입니다.

남부 지방은 기온이 15도를 웃돌며 온화하겠는데요.

해가 지면 기온이 빠르게 내려갑니다.

큰 일교차에 대비해 여벌의 옷은 꼭 챙기시기 바랍니다.

[앵커]
어제 청명한 하늘이었는데, 오늘도 맑은 하늘 볼 수 있을까요?

[캐스터]
네, 오늘도 맑은 하늘이 예상됩니다.

전국의 미세먼지 농도가 '좋음에서 보통' 수준이라 쾌적하겠는데요.

다만 수도권과 충청은 오전에 일시적으로 공기가 탁할 수 있겠습니다.

동해안은 건조한 날씨가 이어지고 있습니다.

영동과 영남 동해안은 건조특보가 내려져 있는데요.

특히 속초와 고성, 양양에는 건조 경보가 발효 중입니다.

내일까지 대기가 매우 건조하겠는데요.

바람도 약간 강하게 불면서 작은 불씨가 큰 불로 이어질 수 있습니다.

산불 등 화재에 유의해 주시기 바랍니다.

[앵커]
이번 주면 겨울로 접어드는 12월인데, 올해 겨울철 전망은 어떨까요?

[캐스터]
네, 11월의 마지막은 큰 추위 없이 지나가고 있습니다.

하지만 이번 주 초반에 전국에 비가 내린 뒤

12월의 시작부터 영하권 강추위가 찾아오겠는데요.

기상청은 올겨울 추위가 예년보다 강할 가능성이 크다고 전망했습니다.

적도 부근 동태평양 수온이 예년보다 낮은 라니냐가 발생하고 있고,

여기에 북극 한파가 겹칠 것으로 보이기 때문입니다.

12월과 1월에 주기적으로 한파가 나타나겠고, 한파와 함께 서해안에는 폭설이 쏟아질 것으로 보입니다.

북극 한파 속에 전국적인 강수량은 예년보다 줄어들 가능성이 큽니다.

추위와 함께 코로나로 2년간 주춤했던 미세먼지가 이번 겨울에는 기승을 부릴 가능성이 커 주의가 필요합니다.

[앵커]
마지막으로 이번 주 날씨 전망은 어떨까요?

[캐스터]
네, 오늘 낮부터 추위가 풀리고 월요일 출근길도 큰 추윈 없겠습니다.

하지만 화요일에 전국에 비나 눈이 온 뒤 강추위가 찾아오겠는데요.

자세한 기온 전망, 살펴보시죠.

12월의 첫날인 수요일부터 기온이 급하강합니다.

수요일에 서울 아침 기온이 영하 3도, 낮 기온 3도에 머물겠고요.

바람이 불어서 체감 온도를 끌어내리겠습니다.

이번 한 주, 기온 변화가 들쭉날쭉 심하니까요. 감기 걸리지 않도록 건강 관리 잘 해주시기 바랍니다.

[앵커]
지금까지 기상팀 유다현 캐스터와 날씨 전망 알아봤습니다.

YTN 유다현 (dianayoo@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