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날씨] 휴일 낮부터 추위 풀려...동해안 '건조특보'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주말인 오늘, 맑고 쾌청하지만 다소 쌀쌀한 날씨가 이어지고 있습니다.

휴일인 내일 낮부터는 기온이 크게 오르면서 추위가 누그러진다고 하는데요,

기상캐스터 연결해 자세한 날씨 알아보겠습니다. 원이다 캐스터!

내일 낮부터는 추위가 풀린다고요?

[캐스터]
네, 11월의 끝자락에서 기온변화가 참 심합니다.

현재 서울 기온 7.1도로 낮 동안에도 10도를 밑돌며 제법 쌀쌀한데요,

산책하는 시민들의 옷차림에서도 겨울이 다가왔음을 실감합니다.

추위는 내일 아침까지 이어지다가 낮부터는 누그러지겠습니다.

오늘은 전국적으로 맑고 쾌청한 하늘이 드러났습니다.

다만, 동해안을 중심으로는 대기가 점점 더 메말라 가고 있습니다.

연일 '건조특보'도 확대, 발효 중인데요,

여기에 바람까지 약간 강하게 부는 만큼 산불 등 화재사고에 유의하시기 바랍니다.

내일 아침에도 영하권 추위가 이어지겠습니다.

서울과 대구 영하 1도, 대전 영하 2도가 예상됩니다.

내일 낮 기온은 크게 오르며 추위가 누그러지겠습니다.

서울 12도, 청주 13도, 광주 15도까지 오르겠습니다.

다가오는 화요일에는 전국에 눈비 소식이 들어있고요,

이후 12월의 시작과 함께 또다시 영하권 추위가 찾아올 전망입니다.

모레까지 동해안을 중심으로는 너울성 파도가 높게 일겠습니다.

해안가 안전사고에도 각별히 유의하시기 바랍니다.

지금까지 YTN 원이다입니다.

YTN 원이다 (wonleeda95@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