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날씨] 주말 맑지만 영하권 추위 계속...동해안 '건조특보'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어제는 추위가 잠시 주춤하더니 오늘 아침 다시 영하권 추위가 찾아왔습니다.

주말 동안 맑은 날씨가 이어지겠고, 추위는 일요일 낮부터 점차 풀리겠는데요.

기상캐스터 연결해 자세한 날씨 알아보겠습니다. 신미림 캐스터!

[캐스터]
네, 하늘공원에 나와 있습니다.

[앵커]
오늘은 어제보다 더 쌀쌀하다고요?

[캐스터]
네, 11월의 끝자락에서 기온 변화가 참 심한데요.

어제는 추위가 주춤하는가 싶더니 오늘 아침 다시 영하권 추위가 찾아왔습니다.

한낮인 지금도 찬 바람이 불며 체감 온도를 낮추고 있는데요.

해가 지고 나면 기온이 다시 영하권으로 떨어지겠습니다.

퇴근길에는 따뜻한 옷차림으로 보온에 신경 써주시기 바랍니다.

현재 서울은 하늘빛이 다소 흐린데요.

북쪽을 지나는 기압골의 영향으로 오후까지 서울 등 수도권 지방에는 빗방울이 떨어지거나 눈이 날리는 곳이 있겠습니다.

주말인 내일은 전국이 맑겠지만, 아침에는 영하권 추위가 이어지겠습니다.

서울 -3도, 춘천 -4도, 대구 -1도로 오늘보다 2~4도가량 낮겠습니다.

낮 기온은 오늘과 비슷하겠습니다.

서울 7도, 대전 10도, 광주와 대구 12도로 종일 쌀쌀하겠습니다.

이번 추위는 일요일 낮부터 점차 누그러지겠습니다.

하지만 다음 주 화요일에는 전국에 비나 눈 오겠고,

이후 12월의 시작과 함께 또다시 영하권 추위가 찾아올 전망입니다.

동해안에는 '건조특보'가 내려진 가운데, 대기가 점점 더 메말라가고 있습니다.

이번 주말 동안 산행 계획하셨다면, 불씨 관리 철저히 해주시기 바랍니다.

지금까지 YTN 신미림입니다.

YTN 신미림 (shinmr21@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