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날씨] 오늘 완연한 가을, 한산한 도심...연휴 날씨는?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연휴 이틀째인 오늘, 내륙은 쾌청한 가을 날씨가 이어지고 있습니다.

귀성객이 떠난 도심은 휴일답지 않게 다소 한산해졌다고 하는데요.

중계차 연결해 휴일 모습과 연휴 날씨 알아보겠습니다. 원이다 캐스터!

[캐스터]
네, 홍대입구에 나와 있습니다.

[앵커]
오늘 아침에는 선선했는데, 한낮엔 조금 덥다고요?

[캐스터]
네, 오늘도 가을 햇살이 강하게 내리쬐면서 아직 한낮에는 늦더위가 나타나겠습니다

추석 연휴를 맞아 고향 방문하시는 분들도 있겠지만, 코로나로 집에 머무는 분들도 많으실 텐데요.

보시는 것처럼 제가 나와 있는 이곳 홍대거리는 평소 휴일보다 사람들의 발길이 줄어들어 다소 한산한 모습입니다.

연휴 마지막까지 계속해서 마스크와 거리 두기 등 방역 수칙을 잘 준수해 주시기 바랍니다.

오늘 전국이 대체로 맑겠습니다.

한낮에는 서울 27도 등으로 기온이 크게 오르겠습니다.

내일까지는 별다른 비 소식이 없습니다.

하지만 추석 당일인 화요일에는 전국에 비 소식이 있는데요.

특히, 새벽부터 오후 사이 천둥과 번개를 동반해 요란하게 내릴 것으로 보입니다.

연휴 마지막 날인 수요일에는 중서부와 호남 지방에 비 예보가 있으니까요, 귀경길 참고하셔야겠습니다.

그래도 추석 당일 저녁부터는 날이 점차 개면서 비구름이 걷히는 지역은 보름달을 볼 수 있겠습니다.

달이 뜨는 시각은 서울이 오후 6시 59분, 대전 6시 57분, 대구는 6시 52분이 되겠습니다.

아침, 저녁으로 기온이 크게 떨어지면서 코로나 외에도 조심할 게 늘었습니다.

바로 감기와 독감 등 호흡기 질환인데요.

연휴 동안 달맞이 등 외출하신다면, 따뜻한 옷차림으로 큰 일교차에 대비하시는 게 좋겠습니다.

지금까지 YTN 원이다입니다.

YTN 원이다 (wonleeda95@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