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날씨] 태풍 '찬투' 남해로 이동...남해안 비바람 강해져

실시간 주요뉴스

기상센터

[날씨] 태풍 '찬투' 남해로 이동...남해안 비바람 강해져

2021년 09월 17일 10시 30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제14호 태풍 '찬투'가 제주도를 지나 남해로 이동하면서 제주도의 빗줄기는 약해지고 있습니다.

하지만 태풍이 가까워지고 있는 남해안을 중심으로는 비바람이 점차 강해지고 있는데요

여수는 오후 1시, 부산은 오후 4시쯤이 태풍의 최대 고비가 될 것으로 보입니다.

반면, 서울 등 수도권 지방은 낮까지 빗방울 정도만 떨어지면서 활동하는 데 큰 불편은 없겠습니다.

현재 제14호 태풍 '찬투'는 제주도 성산 남동쪽 80km 부근 해상에서 이동하고 있습니다.

낮 동안 남해를 지나 오늘 밤사이 일본에 상륙할 것으로 보입니다.

여전히 경남과 제주, 제주 전 해상과 남해 상에 '태풍특보'가 이어지고 있고, 동해 남부 먼바다에도 '태풍주의보'가 확대했습니다.

태풍이 동쪽으로 이동하면서 제주도의 강한 비구름은 빠져나갔지만, 제주 산간에는 오전까지 시간당 30mm 안팎의 장대비가 이어지겠고요.

영남 내륙과 해안에는 낮 동안 강한 비가 이어지며 호우특보가 내려지는 곳이 있겠습니다.

지난 월요일부터 닷새간 제주도 진달래밭에는 1,200mm가 넘는 폭우가 쏟아졌는데요.

앞으로 제주도 많은 곳에는 150mm가 넘는 비가 더 쏟아지겠고, 경남 해안에는 120mm 이상, 그 밖의 내륙에는 5~60mm의 비가 예상됩니다.

비는 오후부터 점차 그치기 시작해 밤에는 대부분 잦아들 것으로 보입니다.

낮 동안 남해안을 중심으로 초속 30m 안팎의 강풍이 불겠습니다.

또 해상에는 물결이 최대 8m까지 높게 일 것으로 보이니까요,

태풍이 완전히 지나갈 때까지 추가 피해 없도록 주의를 기울여 주시기 바랍니다.

지금까지 YTN 신미림입니다.

YTN 신미림 (shinmr21@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