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오후부터 비 점차 그쳐...태풍 영향권 언제 벗어나나?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현재 제14호 태풍 '찬투'는 제주도에 최 근접했습니다.

앞으로 태풍은 남해 상을 지나며 남해안을 중심으로 강한 비바람이 불겠습니다.

자세한 태풍 상황 기상캐스터 연결해 알아봅니다. 홍나실 캐스터!

현재 제주도는 태풍의 최대 고비라고요?

[캐스터]
현재 태풍 '찬투'는 서귀포 남쪽 약 50km 부근까지 바짝 올라오면서 제주도는 태풍의 최대 고비를 맞았는데요,

앞으로 태풍은 방향을 좀 더 동쪽으로 틀면서 남해 상을 지나 대한해협을 통과하겠습니다.

따라서 태풍과 가장 가까운 제주도는 1시간 정도 강한 비바람이 집중되겠고, 앞으로 남해안을 중심으로 빗줄기가 굵어지겠습니다.

여수는 오후 12시, 부산은 오후 4시, 독도는 밤 10시 무렵에 가장 근접할 것으로 보입니다.

태풍이 북상함에 따라 특보 상황도 점차 확대 강화되고 있습니다.

제주도와 제주 전 해상, 남해 먼바다에 '태풍경보'가, 서해 남부 먼바다와 전남과 경남에 '태풍 주의보'가 내려져 있고요,

낮 동안 경북 지역과 동해 상에도 태풍특보가 확대되겠습니다.

현재 태풍의 영향으로 제주도와 충청 이남 곳곳으로 비가 내리고 있습니다.

특히 붉은색의 강한 비구름이 위치한 제주도에는 시간당 20mm 이상의 강한 비가 내리고 있는데요,

오전까지 제주도에 시간당 50~80mm, 경남 해안에도 시간당 30~50mm의 매우 강한 비가 집중되겠습니다.

지난 월요일부터 지금까지 제주 산간에는 1000mm 안팎의 누적 강우량을 기록하고 있습니다.

오늘 하루 동안 제주도에 100mm, 많은 곳에는 150mm 이상의 비가 더 쏟아지겠고, 경남 해안에는 120mm 이상, 그 밖의 내륙에는 5~60mm의 비가 예상됩니다.

또한, 제주도와 남해안에는 최대순간풍속 초속 30~40m, 그 밖의 남부 지방에도 초속 25m 안팎의 매우 강한 바람이 불겠고요, 해상에는 최대 8m의 거센 물결이 일겠습니다.

비는 오늘 오후부터 점차 그치기 시작하겠습니다.

태풍의 영향권에서 벗어나는 밤에는 대부분 잦아들 것으로 보이는데요,

하지만 낮 동안, 남해안에 강한 비바람이 불 것으로 보이니까요,

태풍이 완전히 지나갈 때까지 피해가 없도록 만전을 기해주시기 바랍니다.

지금까지 YTN 홍나실입니다.

YTN 홍나실 (hongns2230@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