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날씨] 무더위 꺾이자 '폭우' 우려...'2차 장마' 시작

실시간 주요뉴스

기상센터

[날씨] 무더위 꺾이자 '폭우' 우려...'2차 장마' 시작

2021년 08월 13일 01시 05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제주도·남해안, 당분간 비 잦고 집중호우 가능성 커
내륙에도 기온 오르면서 강력한 소나기 구름 발달
다음 주까지 날씨 변화 심해…호우 피해 우려
[앵커]
무더위 기세가 꺾이자 이번에는 국지성 폭우가 걱정입니다.

제주도와 남해안은 2차 장마권에 들었고, 내륙에도 강력한 소나기가 자주 내릴 것이란 예보가 나왔습니다.

정혜윤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입추와 말복을 지났지만, 낮 더위는 여전합니다.

강한 햇살에 기온도 대부분 30도를 크게 웃돌고 있습니다.

하지만 열대야는 대부분 지역에서 자취를 감췄습니다.

무더운 북태평양 고기압이 일본까지 물러난 가운데, 건조한 공기가 우리나라를 뒤덮었기 때문입니다.

하지만 성질이 다른 두 공기 사이에서 제주도 부근을 중심으로 동서로 긴 정체전선이 형성됐습니다.

장마전선과 비슷한 형태로 보통 2차 장마로 부르는 비구름 대입니다.

[우진규 / 기상청 예보분석관 : 북서쪽으로는 차고 건조한 공기, 우리나라 남동쪽으로는 북태평양 고기압의 고온다습한 공기가 모여들기 시작하면서 그 두 공기가 충돌하는 우리나라 남쪽 먼바다에는 정체전선이 현재 형성되고 있습니다.]

정체전선의 영향권에 드는 제주도와 남해안에는 당분간 비가 자주 내릴 것으로 보입니다.

강한 비구름이 형성되는 조건에서는 200mm가 넘는 집중호우가 쏟아질 가능성도 큽니다.

[우재훈 / 기상청 예보분석관 : 남쪽에서 수증기가 강하게 유입되는 제주도에는 천둥·번개를 동반한 매우 강한 비가 내리는 곳이 있겠으며, 지형적인 영향을 받는 제주도 산지에는 매우 많은 비가 내리겠습니다.]

내륙도 안심할 수 있는 상황은 아닙니다.

찬 공기 영향권에서 낮 기온이 크게 오르면 국지적으로 강한 소나기구름이 발달할 수 있기 때문입니다.

기상청은 다음 주까지 내륙엔 기습 소나기가, 남해안과 제주도에는 집중호우가 내리는 등 날씨 변화가 무척 심할 것으로 내다봤습니다.

특히 시간당 50mm 안팎의 비나 소나기가 쏟아지면서 피해가 발생할 확률도 높다고 말하고 경계를 당부했습니다.

YTN 정혜윤입니다.

YTN 정혜윤 (jh0302@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