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날씨] 푹푹 찌는 더위, 서울 34℃...해안 너울 주의

실시간 주요뉴스

요즘 습도가 무척 높아지면서 밤사이에도 기온이 좀처럼 내려가지 않습니다.

열대야가 나타난 서울은 출근길인 지금도 날이 무척 꿉꿉한데요,

낮에는 강한 볕이 내리쬐면서 서울 낮 기온 34도 치솟아 더욱 무덥겠습니다.

더위 속에 내륙 곳곳에는 또 소나기 소식이 있으니까요,

항상 가방 속에 작은 우산 하나는 꼭 챙겨다니시는 게 좋겠습니다.

오늘도 폭염 경보 속에 찜통더위가 기승을 부리겠습니다.

서울 34도, 대전과 광주 35도, 대구 36도로 어제보다 더 덥겠습니다.

더위 속에 대기 불안정으로 내륙 곳곳에는 소나기도 지나겠는데요,

소나기의 양은 5~60mm가 되겠고, 곳곳에 시간당 30mm 이상의 국지성 호우가 쏟아지는 곳도 있겠습니다.

절기 '입추'인 주말과 휴일에도 곳곳에 소나기가 지나겠고, 33도 안팎의 무더위가 이어지겠습니다.

이후 날씨는 태풍이 변수인데요,

제9호 태풍 '루핏'이 일본 규슈를 향해 북동진하고 있습니다.

다음 주초, 우리나라 제주도와 동해안은 태풍의 영향권에 들며 강한 비바람이 불겠고, 해상에는 물결이 높게 일 것으로 보입니다.

다만 태풍의 진로가 무척 유동적인 만큼, 최신 태풍 정보를 계속 확인해주시기 바랍니다.

남해 먼바다는 10호 태풍 '미리내'의 간접 영향으로 풍랑주의보가 발효 중입니다.

제주와 남해안에는 너울성 파도가 2.5m까지 높게 일 것으로 보이니까요,

피서객들은 해안가 안전사고에 각별히 주의하시기 바립니다.

지금까지 YTN 박현실입니다.

YTN 박현실 (gustlf1992@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