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날씨] 충청·전북 100mm 호우...내일도 무더위 속 소나기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오늘도 30도를 웃도는 무더위가 계속되고 있습니다.

늦은 오후부터는 곳곳에 강한 소나기가 내릴 것으로 보여 주의가 필요한데요.

기상캐스터 연결해 자세한 날씨 알아보겠습니다. 신미림 캐스터!

오늘도 많이 더운데, 이제는 소나기에 대비해야 한다고요?

[캐스터]
네, 낮 동안에는 비 대신 푹푹 찌는 무더위가 기승인데요.

습도가 높은 탓에 전국적으로 체감 33도 안팎의 후텁지근한 날씨가 이어지고 있습니다.

오후에는 내륙 곳곳에 요란한 소나기가 지나면서 잠시나마 더위를 식혀주겠는데요.

하지만 일부 지역에는 돌풍과 벼락을 동반한 시간당 50mm 이상의 국지성 호우가 쏟아질 수 있어 주의가 필요합니다.

오후 들면서 서울에는 구름양이 점차 늘고 있습니다.

대기 불안정이 심해지면서 내륙 곳곳에 산발적으로 소나기 구름이 발달하고 있는데요.

현재 경기 평택과 충남 당진 등 일부 지역에 시간당 10mm 안팎의 다소 강한 비가 내리고 있습니다.

오늘 밤까지 충청과 전북에는 특히 강한 비가 집중되며, 많은 곳은 100mm가 넘는 호우가 쏟아지겠고, 서울 등 그 밖의 지역에도 내일 새벽까지 기습적인 소나기가 이어지겠습니다.

오늘은 경북 경산 하양읍이 35.2도까지 오르는 등 중부보다 남부 지방이 더 더웠는데요.

내일은 서울 33도, 강릉 36도 등 중부 지방도 기온이 크게 오르겠고요, 남부는 광주 34도, 대구 35도로 오늘보다 더 덥겠습니다.

모레까지는 무더위 속에 내륙 곳곳에 소나기가 잦겠고, 금요일과 절기 '입추'인 주말에는 전국에 또 한차례 비가 내릴 전망입니다.

지난 밤사이 전남 해안에는 200mm 안팎의 많은 비가 내렸습니다.

당분간 국지적으로 강한 비나 소나기가 쏟아지는 곳이 많을 것으로 보이니까요, 휴가철 안전사고에 각별히 유의하시기 바랍니다.

지금까지 YTN 신미림입니다.

YTN 신미림 (shinmr21@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