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날씨] 연일 35℃ 안팎 찜통더위...오후 곳곳 소나기

실시간 주요뉴스

기상센터

[날씨] 연일 35℃ 안팎 찜통더위...오후 곳곳 소나기

2021년 07월 29일 14시 33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앵커]
오늘도 폭염특보가 계속되는 가운데, 35도 안팎의 찜통더위가 기승입니다.

더위 속에 내륙 곳곳에는 기습적인 소나기가 쏟아진다고 하는데요.

기상캐스터 연결해 자세한 날씨 알아보겠습니다. 신미림 캐스터!

무더위가 꺾일 줄 모르는데, 오늘도 어제만큼 덥다고요?

[캐스터]
오늘도 '덥다' 소리가 절로 나오는 날씨입니다.

현재 서울 기온은 33.3도까지 올랐는데, 습도 탓에 체감상 더 덥게 느껴지고 있는데요.

불쾌지수도 80 이상으로, 일반인 대부분이 불쾌감을 느끼는 수준까지 치솟았습니다.

밤낮없는 무더위에 지치지 않도록 건강 관리 잘 해주시기 바랍니다.

오후에는 대기 불안정이 심해지며 내륙 곳곳에 기습적인 소나기가 지나겠습니다.

가방 속에 우산도 꼭 챙기시기 바랍니다.

전국에 폭염특보가 내려진 가운데, 어제만큼 기온이 빠르게 오르고 있습니다.

현재 경기도 안성 서운면 기온이 37.5도로 사람의 체온보다 높고요, 경북 경산 하양읍이 36.8도,
충북 단양 영춘면도 36도 등으로 전국 곳곳에 35도 안팎의 찜통더위가 나타나고 있습니다.

내일도 서울과 대구 35도, 춘천 36도, 대전 34도 등 무더위가 이어지겠습니다.

오늘도 대기 불안정으로 내륙 곳곳에 소나기가 지나겠습니다.

비의 양은 5~40mm로, 국지적으로 천둥과 번개를 동반하기도 하겠습니다.

내일도 더위 속에 소나기가 지나겠고, 제주도는 오후부터 비가 내리겠습니다.

이후 주말에는 전국에 한차례 비가 내리겠지만, 양이 적어 더위를 식히기에는 역부족이겠고요, 다음 주까지 열대야와 찜통더위가 계속될 전망입니다.

모레까지 동해안에는 너울성 파도가 높게 일겠습니다.

피서객은 해안가 안전사고에 각별히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지금까지 YTN 신미림입니다.

YTN 신미림 (shinmr21@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