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날씨] 오늘도 찜통, 온열질환 비상...해안가 너울 주의

실시간 주요뉴스

기상센터

[날씨] 오늘도 찜통, 온열질환 비상...해안가 너울 주의

2021년 07월 27일 10시 31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숨이 턱턱 막히는 찜통더위가 연일 계속되고 있습니다.

오전부터 기온이 오르는 속도가 무서울 정도로 빠른데요.

현재 서울 기온은 벌써 32.4도까지 올랐고, 한낮에는 35도까지 치솟아 어제만큼 덥겠습니다.

계속되는 무더위에 온열 질환에도 비상이 걸린 만큼, 볕이 강한 오후 2~5시 사이 장시간의 야외 활동은 자제하시기 바랍니다.

밤사이 대도시와 해안 지역을 중심으로 열대야가 나타났습니다.

서울의 최저 기온이 27.8도로 올여름 들어 가장 높았고, 벌써 7일째 열대야가 지속됐습니다.

전국 대부분 지역에 폭염경보가 내려진 가운데, 한낮에는 춘천 36도, 서울 35도, 광주와 대구 34도까지 오르겠습니다.

오늘 내륙은 대체로 맑겠지만, 강원 산간과 경북 북동 산간에는 오후 한때 5~30mm의 소나기가 지나겠습니다.

이번 주말 전국에 한차례 비가 내리겠지만, 더위를 식혀주진 못하겠고요, 다음 주까지는 35도 가까이 기온이 오르는 찜통더위가 계속될 전망입니다.

제8호 태풍 '네파탁'은 내일 새벽 일본 센다이 부근에 상륙한 뒤, 열도를 관통할 것으로 보입니다.

우리나라는 태풍의 직접 영향은 없겠지만, 내일부터 동해안을 중심으로 너울성 파도가 높게 일 것으로 예상됩니다.

한편, 현재 남해안과 서해안은 6호 태풍 '인파'의 간접 영향으로, 최고 4m의 너울성 파도가 일고 있으니까요, 피서객들은 해안가 안전사고에 각별히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지금까지 YTN 신미림입니다.

YTN 신미림 (shinmr21@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