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날씨] 오늘도 찜통더위...태풍 '네파탁', 일본으로

실시간 주요뉴스

지난주에 이어 이번 주도 더위가 누그러질 생각이 없습니다.

밤사이에도 서울은 어김없이 열대야가 나타났는데요,

서울의 최저 기온은 27.5도로 올여름 들어 가장 더운 아침을 맞았습니다.

한낮에는 땡볕에 기온이 36도까지 오르며 어제만큼 무덥겠습니다.

자외선 지수도 '매우 높음' 수준까지 치솟을 것으로 보이니까요,

외출하실 때 자외선 차단제를 꼼꼼하게 챙겨 발라주시기 바랍니다.

열기가 계속 쌓이며 밤사이에도 식을 줄 모르고 있습니다.

인천의 최저 기온이 27.1도, 제주 26.9도 등 대도시와 해안 지역에 열대야가 나타났는데요,

낮에는 폭염경보 속에 푹푹 찌는 찜통 더위가 기승을 부리겠습니다.

춘천 37도, 서울 36도, 대전 34도, 광주와 대구 33도까지 치솟겠습니다.

오늘 아침, 내륙과 달리 제주도는 약하게 비가 내리고 있는데요,

제주도는 밤까지 5~50mm의 비가 오겠고, 영서 지방은 오후 한때 대기 불안정으로 5~30mm의 소나기가 지나겠습니다.

제8호 태풍 '네파탁'은 내일 저녁 일본 도쿄 부근에 상륙한 뒤 열도를 관통할 것으로 보입니다.

우리나라에 직접적인 영향을 주진 않겠지만, 해상에 거센 물결과 함께 바람이 무척 강하게 불 것으로 보입니다.

특히 제주도와 해안가는 모레까지 너울성 파도가 방파제를 넘는 곳이 있겠습니다.

저지대 침수 피해 없도록 주의하시고, 피서객들은 안전사고에 각별히 유의하시기 바랍니다.

지금까지 상암동 야외스튜디오에서 YTN 박현실입니다.

YTN 박현실 (gustlf1992@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