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날씨] 5월에 우박·폭설 이어 집중호우...어린이날도 강풍

실시간 주요뉴스

기상센터

[날씨] 5월에 우박·폭설 이어 집중호우...어린이날도 강풍

2021년 05월 05일 02시 30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앵커]
5월 날씨가 무척 변덕스럽습니다.

우박과 산간 폭설에 이어 강풍을 동반한 집중호우가 쏟아지고 있습니다.

어린이날인 오늘은 하늘이 개겠지만, 강한 바람이 불며 쌀쌀한 날씨가 예상됩니다.

김진두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5월 시작과 함께 내륙 일부 지역에는 우박이 떨어졌습니다.

이어 강원 산간에는 10cm가 넘는 폭설이 내리며 계절이 겨울로 뒷걸음질했습니다.

설상가상, 이번에는 전국에 강풍과 벼락을 동반한 집중호우가 쏟아졌습니다.

특히 제주 산간에는 시간당 50mm가 넘는 폭우에 순간풍속 초속 25m의 강풍이 불며 항공기 결항이 속출했습니다.

예년과 달리 북쪽 찬 공기가 우리나라 주변까지 밀려오며 대기가 무척 불안정해진 것이 궂은 날씨의 원인으로 지목됩니다.

[공상민 / 기상청 예보분석관 : 북서쪽 내려오는 찬 공기와 남서쪽에서 올라오는 습한 공기가 충돌하여 전국에 비가 오겠습니다.]

특히, 수증기가 강하게 유입되는 제주도 산간으로는 최대 200mm까지의 폭우가 내릴 가능성이 있겠습니다.

비는 밤사이 모두 그치고 어린이날에는 맑은 하늘이 드러나겠습니다.

하지만 찬 공기 영향권에서 기온이 20도 안팎에 머물고 바람도 강하게 불면서 쌀쌀할 것으로 전망됩니다.

기상청은 5월 중순까지는 봄답지 않게 많은 비가 주기적으로 내리고, 하순부터는 더위가 일찍 찾아올 것으로 내다봤습니다.

계절의 여왕이라는 별명이 무색하게 올해 5월은 날씨의 심한 변덕 속에 봄답지 않게 지나갈 것으로 보입니다.

YTN 김진두입니다.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