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날씨] 내일 '어린이날' 새벽까지 비, 제주도 폭우...낮 맑지만 쌀쌀

실시간 주요뉴스

기상센터

[날씨] 내일 '어린이날' 새벽까지 비, 제주도 폭우...낮 맑지만 쌀쌀

2021년 05월 04일 19시 03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앵커]
오늘 비가 내려서 내일 어린이날이라 날씨 어떨지, 나들이 계획 세우신 분들, 걱정이 많으실 겁니다.

바람까지 많이 불어 날씨도 쌀쌀한데요.

이번 비 언제까지 내리는지 알아보겠습니다. 김수현 캐스터!

현재 비 상황 자세히 전해주시죠.

[캐스터]
현재 강원도를 제외한 곳곳에 비가 내리고 있습니다.

특히 호우경보가 내려져 있는 제주 산간에는 시간당 40mm가 넘는 장대비가 쏟아지고 있는데요.

이렇게 강하게 비가 쏟아지면서 제주 산간에는 오늘 하루에만 벌써 200mm가 넘는 물폭탄이 떨어졌고요.

앞으로 200mm 이상의 많은 비가 더 내리겠습니다.

그 밖의 제주도와 전남 해안에도 호우특보가 발효 중인 가운데 제주도에 많은 곳은 120mm 이상, 남해안에도 최고 80mm의 많은 비가 오겠고 수도권과 영서 지방에도 최고 60mm, 다른 지역은 5~40mm의 비가 예상됩니다.

비도 비지만 바람도 문제입니다.

바람이 강하게 불면서 제주도와 대부분 해안에 강풍 특보가 내려졌고 경기 서해안과 강원 동해안으로도 특보가 확대되겠습니다.

내일까지 초속 10m 안팎의 강풍이 불고, 순간적으로 초속 20m가 넘는 돌풍이 불 것으로 예상됩니다.

시설물 관리와 안전 사고에 각별히 유의해 주시기 바랍니다.

비는 어린이 날인 내일 새벽에 모두 그치겠고, 이후 날이 개겠습니다.

하지만 서울 낮 기온이 18도에 머무는 등 예년 기온을 밑돌겠고, 바람도 강해 쌀쌀할 전망입니다.

날씨 포커스였습니다.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