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날씨] 한파 속 서울 등 서쪽 폭설...퇴근길 빙판 주의

실시간 주요뉴스

기상센터

[날씨] 한파 속 서울 등 서쪽 폭설...퇴근길 빙판 주의

2021년 01월 06일 18시 30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앵커]
매서운 한파가 기승을 부리는 가운데, 서울을 비롯한 서쪽 지방에 폭설이 쏟아지겠습니다.

이에 따라 퇴근길 곳곳에 빙판길이 만들어질 것으로 보여 주의가 필요한데요.

자세한 날씨 알아봅니다. 김수현 캐스터!

서울에는 아직 눈이 내리지 않는 거 같네요?

[캐스터]
서울은 아직 눈이 내리지 않고 있습니다.

하지만 점차 눈구름이 내륙으로 유입되면서 1~2시간 안에 눈이 내릴 것으로 보이고요.

한번 눈이 내리기 시작하면 1시간 정도 펑펑 내릴 것으로 예상됩니다.

여기에 날씨도 무척 춥습니다.

현재 서울 기온 -4도, 체감 온도는 -8도까지 떨어져 있는데요.

앞으로 기온이 더 내려가면서 내린 눈이 그대로 얼어붙는 곳이 많겠습니다.

교통사고와 낙상사고에 각별히 주의해주시기 바랍니다.

현재 일부 서해안으로만 약하게 눈이 내리고 있는데요, 점차 대부분 지역으로 눈이 확대된 뒤, 내륙 지방은 자정부터 그치겠습니다.

서울 등 수도권과 강원, 충청과 영남 내륙에는 내일까지 최고 10cm의 많은 눈이 쌓이겠고, 모레까지 길게 이어지는 제주 산간에는 50cm 이상, 호남 서부에 30cm 이상, 호남 내륙과 충남 서해안에도 최고 20cm의 폭설이 쏟아지겠습니다.

많은 눈이 예상되면서 서울과 서해안에는 대설 주의보가 내려졌는데요.

밤사이 강원과 충청, 남부 내륙에도 대설 특보가 발효되겠습니다.

[앵커]
이미 날씨가 많이 추워졌는데, 내일은 오늘보다 더 춥다고요?

[캐스터]
오늘 밤사이 기온이 큰 폭으로 떨어지면서 내일은 올겨울 최강 한파가 찾아오겠습니다.

대부분 지역에 한파 특보가 내려진 가운데, 내일 철원 아침 기온이 -20도, 파주 -17도, 서울 -15도까지 떨어지는 등 오늘보다 1~4도가량 낮아지며 무척 춥겠습니다.

한낮에도 서울 기온이 -10도, 대전 -8도, 광주 -6도에 머무는 등 오늘보다 6~8도가량 낮아 종일 춥겠습니다.

모레는 서울 아침 기온이 -17도까지 떨어지는 등 또다시 올겨울 최저 기온을 경신하겠고, 이번 한파는 주말까지 이어진 뒤 다음 주부터 누그러들겠습니다.

계속되는 한파에 건강 잃지 않도록 건강 관리 철저히 해주시고, 동파 사고에도 대비해주시기 바랍니다.

지금까지 YTN 김수현입니다.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