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날씨] 태풍 '장미' 현재 제주도 근접...강한 비바람 유의
LIVE

실시간 주요뉴스

기상센터

[날씨] 태풍 '장미' 현재 제주도 근접...강한 비바람 유의

2020년 08월 10일 07시 50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앵커]
지금 5호 태풍 '장미'가 북상하며 남해안에 비바람이 거세지고 있습니다.

내일까지 강하고 많은 비가 내릴 것으로 보여 추가 피해까지 우려되는 상황입니다.

한강에 나가 있는 중계차 연결합니다. 최현미 캐스터!

남해안은 본격 태풍 영향을 받기 시작했는데, 서울 상황은 어떤가요?

[캐스터]
지금 서울 등 수도권에는 약한 비 정도만 내리는 수준이고요,

출근길 집중 호우는 없겠습니다.

하지만 문제는 태풍인데요.

태풍이 북상하면서 지금 제주도와 남해안에는 본격 비바람이 거세지기 시작했고요,

밤이 되면 서울에 비도 강해지겠습니다.

어제부터 현재까지 서울 많은 곳에는 100mm가 넘는 큰비가 내리며 잠수교는 여전히 물 밑으로 자취를 감춘 상태고요.

현재 잠수교 수위는 8.19m로 통제는 계속 이어지고 있습니다.

레이더 영상을 살펴보면, 태풍이 가까워짐에 따라 현재 붉은색 호우 구름이 경북 내륙까지 군데군데 파고들었는데요.

특히 경남 진주와 의령 등지에는 호우특보가 내려진 가운데, 시간당 50mm 안팎의 폭포수 수준의 장대비가 쏟아지고 있습니다.

지금 5호 태풍 '장미'는 제주도 부근까지 바짝 올라왔고요.

오늘 오후에 경남 해안에 상륙한 뒤 경남 내륙을 관통할 것으로 보입니다.

지역별 태풍의 최근접 시각을 살펴보면 제주도 서귀포는 오전 11시가 되겠고, 부산과 창원은 오후 4시, 울산은 오후 5시쯤 태풍의 최대 고비를 맞겠습니다.

따라서 태풍 특보도 점차 확대하는 상황입니다.

현재 제주도와 남해 상에 내려진 특보는 남부 지방과 충청, 강원 남부까지 차례대로 발효될 것으로 전망됩니다.

내일까지 충청 이남과 제주도에는 최고 150mm의 큰비가 내리는 가운데, 많은 곳에는 250mm 이상의 폭우가 예상됩니다.

많은 비와 함께 강풍까지 동반됩니다.

강원 남부와 충청 이남, 제주도 곳곳으로 최대 순간 초속 25m 이상 돌풍이 불어 들겠는데요,

날아갈 수 있는 입간판이나 비닐하우스 등 시설물 점검 철저히 해주시기 바랍니다.

지금까지 YTN 최현미입니다.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