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날씨] 태풍 '장미' 북상...지역별 최대 고비 시점은?
LIVE

실시간 주요뉴스

기상센터

[날씨] 태풍 '장미' 북상...지역별 최대 고비 시점은?

2020년 08월 10일 04시 14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앵커]
제5호 태풍 '장미'가 북상하면서 전국에 강풍을 동반한 호우가 쏟아지겠습니다.

자세한 날씨 기상센터 연결해 알아봅니다. 권혜인 캐스터!

장마에 이어 태풍까지 북상하고 있다고요?

[캐스터]
위성 영상을 보시면 태풍의 위치를 확인할 수 있는데요, 현재 5호 태풍 장미는 서귀포 약 350km 해상에서 시속 45km의 속도로 북진 중입니다.

태풍은 오늘 오전 중 제주도 동쪽 해상을 지나겠고요, 오후에 경남 해안에 상륙한 뒤, 경남 내륙을 관통할 것으로 보이는데요.

태풍의 최근접 시각을 살펴보면 제주도 서귀포는 오전 10시가 되겠고, 통영은 오후 3시, 포항은 오후 6시쯤 태풍의 최대 고비가 되겠습니다.

이미 제주와 남해상에는 태풍특보가 내려졌고요, 그 밖의 남부와 충북, 강원 남부와, 동해상에도 차례로 태풍 특보가 발효 될 것으로 보입니다.

[앵커]
태풍까지 북상한다니 참 걱정입니다.

태풍이 북상하며 특히 주의해야 할 지역이 있을까요?

[캐스터]
태풍이 지나가는 길목에 있는 제주와 남부 지방입니다.

현재 제주와 남해안 지역은 태풍의 영향권에 들면서 비가 내리고 있는데요, 현재는 시간당 5mm 안팎으로 약하게 내리고 있지만, 점차 빗줄기가 굵어지겠고요.

내일까지 전국에 100~200mm의 큰비가 내리는 가운데, 많은 곳에는 300mm 이상의 호우가 예상됩니다.

특히 폭우와 함께 초속 10에서 최고 25m 이상의 강풍까지 불겠는데요.

날아갈 수 있는 야외 시설물은 미리 점검해주시고요, 지하 차도나 하천 주변 통행은 금지하는 등 안전 수칙을 철저히 지켜주시기 바랍니다.

태풍이 지나간 이후에도 중북부 지방은 장마의 영향으로 국지성 호우가 이어지겠습니다.

기상센터였습니다.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