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엎친 '장마'에 덮친 '태풍 장미'...300mm 더 온다
LIVE

실시간 주요뉴스

기상센터

엎친 '장마'에 덮친 '태풍 장미'...300mm 더 온다

2020년 08월 10일 00시 21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앵커]
장맛비로 인한 피해가 잇따르고 있는 가운데 태풍까지 북상하고 있습니다.

5호 태풍 '장미'는 내일 남해안에 상륙한 뒤 경남 지방을 관통할 것으로 보여 추가 비바람 피해가 우려됩니다.

김진두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남부의 비는 그쳤지만, 중부지방에 다시 호우가 시작됐습니다.

국지적으로 시간당 20~30mm의 장대비가 쏟아지고 있습니다.

장마전선이 중부지방으로 북상한 가운데 비구름이 계속 만들어지고 있기 때문입니다.

여기에 남해 먼바다에는 태풍이 발생해 북상하고 있습니다.

5호 태풍 '장미'입니다.

태풍 '장미'는 오늘, 제주도 동쪽 해상을 지나 경남 해안에 상륙할 것으로 보입니다.

이어 경남 내륙을 관통해 동해로 진출하겠습니다.

태풍의 눈이 보이지 않을 정도로 세지는 않지만, 강한 비바람을 몰고 한반도에 영향을 줄 것으로 보입니다.

[윤기한 / 기상청 예보관 : 태풍의 직접적인 영향으로 남부와 제주도에는 최대 300mm 이상의 호우와 초속 25m가 넘는 강풍이 불 것으로 예상됩니다.]

태풍이 지나간 뒤에도 장마전선은 계속 중부지방에 영향을 주겠습니다.

기상청은 내일까지 중부지방에도 100~200mm, 많은 곳은 300mm가 넘는 '물 폭탄'이 추가로 쏟아지겠다며 철저한 대비를 당부했습니다.

YTN 김진두입니다.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