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날씨] 오늘 전국 거센 비바람...잠수교 닷새째 통제

실시간 주요뉴스

기상센터

[날씨] 오늘 전국 거센 비바람...잠수교 닷새째 통제

2020년 08월 06일 07시 11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앵커]
출근길 현재, 곳곳에 강풍을 동반한 폭우가 쏟아지고 있습니다.

한강 수위가 올라가며 서울 잠수교는 닷새째 전면 통제되고 있는데요,

한강에 나가 있는 YTN 중계차 연결합니다. 신미림 캐스터!

서울에도 강한 비가 내리고 있는데, 그곳 상황 어떻습니까?

[캐스터]
제 뒤로 원래 잠수교가 보여야 하는데요.

세찬 비에 가려 형태가 분간이 잘 안 될 정도로 서울에는 거센 비바람이 몰아치고 있습니다.

우산은 이미 무용지물이고, 우비를 입어도 소용이 없는데요.

어제 오후 들어 잠시 내려갔던 한강 수위도 다시 빠르게 오르고 있습니다.

현재 잠수교의 수위는 6시 기준 9.4m로 어제 같은 시각보다 2m가량 높아졌습니다.

이 때문에 잠수교는 닷새째 통행이 전면 통제되고 있고, 앞서 전해드린 대로, 한강 주변 도로 곳곳으로 통행이 제한되고 있습니다.

지난 주말부터 중부 지방에는 최고 700mm에 달하는 물 폭탄이 쏟아졌습니다.

강원 철원 동송읍에 744mm, 경기 연천 신서면에 702.5mm, 서울 도봉구도 380mm의 누적 강우량을 기록하고 있습니다.

현재 태풍이 남기고 간 저기압의 영향으로 강하게 발달한 비구름이 내륙을 통과하고 있는데요.

특히 지도에 붉은색으로 표시된 서울 등 수도권 지역에는 시간당 30~50mm의 강한 비가 내리고 있습니다.

오늘 오전까지 곳곳에 강한 비가 집중될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추가 피해 없도록 주의하셔야겠습니다.

내일까지 충청과 남부 많은 곳은 200mm가 넘는 폭우가 쏟아지겠고, 수도권과 강원도에도 최고 120mm 이상의 많은 비가 더 내리겠습니다.

바람도 간과할 수 없습니다.

전국 대부분 지방에 강풍특보가 내려진 가운데, 오늘 새벽 충남 태안에는 최대순간풍속이 초속 29.4 미터의 강풍이 기록됐습니다.

오늘 오후까지 전국에 폭우와 함께 초속 8~16 미터의 강한 바람이 불겠습니다.

호우에 강풍이 더해지면 산사태 발생 가능성이 더욱 커집니다.

중부와 경북의 산사태 위기 경보가 '경계' 수준까지 올라 있으니까요,

추가 피해 없도록 주변 점검 철저히 해주시기 바랍니다.

지금까지 YTN 신미림입니다.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