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확진 14,626명| 완치 13,642명| 사망 305명| 검사 누적 1,624,650명
[날씨] 장마에 태풍까지 겹쳤다...이번 주 호우 비상
Posted : 2020-08-02 10:07

동영상시청 도움말

■ 진행 : 김선희 앵커
■ 출연 : 정혜윤 기자

* 아래 텍스트는 실제 방송 내용과 차이가 있을 수 있으니 보다 정확한 내용은 방송로 확인하시기 바랍니다.


[앵커]
내일까지 300m의 집중호우가 더 내릴 것으로 예상된 가운데 이번 주에는 올여름 첫 태풍까지 북상한다는 예보입니다.

이미 많은 비로 지반이 약해진 상태여서 산사태와 침수 등 호우 피해가 우려될 수 밖에 없는데요

취재기자와 함께 장마와 태풍 상황 자세히 알아보겠습니다.

정혜윤 기자 스튜디오에 나와 있습니다. 안녕하세요.

먼저 태풍 상황부터 알아보죠, 태풍이 우리나라에도 영향을 줄 가능성이 큰 건가요?

[기자]
네, 현재 예상대로라면 이번 주 중반쯤 우리나라도 태풍의 영향권에 들 것으로 보입니다.

어제 밤 타이완 남동쪽 해상에서 4호 태풍 '하구핏'이 발생했는데요.

이곳에서 발생한 태풍은 사나흘 만에 우리나라 부근까지 빠르게 북상해 영향을 줄 수 있어 주의가 필요합니다.

진로가 다소 유동적이지만 기상청은 이번 태풍이 내일과 모레 중국 동해안을 거쳐 수요일쯤 서해로 진출한 뒤 목요일쯤 북한에 상륙할 것으로 내다봤습니다.

따라서 우리나라의 경우 태풍 오른쪽 반경에 들면서 이번 주 올여름 들어 처음으로 태풍의 영향권에 들 것으로 예상됩니다.

이번 태풍은 소형급의 약한 태풍이지만 태풍이 북상하기 전에 많은 수증기가 우리나라쪽으로 유입되기 때문에 주의가 필요한데요.

고온 다습한 수증기가 중부지방까지 북상해 있는 장마전선을 더 활성화해 발달시키기 때문에 오늘 밤부터는 국지적으로 더 강한 비가 내릴 가능성이 큽니다.

[앵커]
지금도 곳곳에 호우 피해가 발생하고 있는데 걱정입니다. 내일까지 300mm의 폭우가 예보된것도 태풍 영향도 있는 거군요?

[기자]
네, 그렇습니다. 기상청은 태풍의 앞자리에서 만들어진 수증기가 장마전선을 더 발달시킬 것으로 보여서 피해가 우려되는 상황이라고 밝혔습니다.

오늘 밤부터는 비구름이 더 강하게 발달할 가능성이 크고, 강우량도 중부 지방을 중심으로 최고 300mm까지 더 많아지겠습니다.

시간당 강우량도 급격히 늘어날 가능성이 큽니다.

특히 국지적으로 단시간에 많은 비가 집중되는 곳도 있을 것으로 보여서 침수 피해와 산사태 등에 대비를 해주셔야겠습니다.

현재 강한 비가 집중되는 곳은 경기 남부와 충청 북부, 강원 남부지방입니다.

현재 레이더 영상 준비했는데요 비구름이 보시는 것처럼 동서로 길고 좁은 띠 형태로 발달해 있습니다.

남쪽에 따뜻한 공기와 북쪽의 찬 공기 사이 경계 지점에서 만들어진 비구름이라 그런데요 이 때문에 국지적으로 강수 편차가 무척 큽니다.

현재 경기 안성, 이천, 충북 단양,진천 등에는 시간당 30~70mm의 장대비가 쏟아지고 있습니다.

이 정도의 비는 한두 시간만 이어져도 저지대 침수와 하천 범람 산사태 피해 등이 발생할 수 있어 각별한 주의가 필요합니다.

조금 전 8시50분을 기해 청미천 여주시 원부교 지점의 홍수주의보가 홍수경보로 상향됐습니다.

이 부근은 수위가 경보 기준인 6.5m를 넘어선 상태여서 여주시에서 주변 대피 명령을 검토중이라고 합니다.

호우특보는 중부지방을 중심으로 발효 중이고 특히 경기 남부와 강원 남부, 충북 북부와 경북 북부에는 호우 경보가 발령 중입니다.

[앵커]
또다시 호우가 집중되면 추가 피해가 발생할 텐데 걱정입니다. 보통 시간당 강우량이 예보되 사실 감이 잘 오지 않거든요, 강우량 별 피해 정도는 어떤 차이가 있나요?

[기자]
네, 보통 비 피해는 시간당 30mm부터 발생하기 시작합니다.

이런 강도의 비가 2∼3시간 지속하면 축대 붕괴와 산사태 위험이 커지고 하수구가 넘치기 시작합니다.

시간당 50mm가 넘으면 한 시간 정도만 내려도 시설물 피해는 물론 저지대 침수와 하천 범람의 가능성이 커집니다.

시간당 100mm의 비는 마치 폭포수가 쏟아져 내리는 것 같은 시야를 분간할 수 없는 폭우입니다.

관리가 잘된 도심이라도 물에 잠기고 홍수와 산사태가 동시에 나타납니다.

집중호우가 예보되면 우선 하천 변으로 나가지 말고 주차한 차도 지대가 높은 곳으로 옮겨야 합니다.

집 주변 하수구, 배수구는 폭우 예보 전에 미리 점검해야 역류로 인한 침수 피해를 막을 수 있습니다.

또 산사태 위험 지역에서는 대피로와 대피 장소를 사전에 숙지해야 인명 피해를 줄일 수 있습니다.

특히 산사태가 발생하면, 토사가 밀려오는 방향의 직각 방향으로 움직인 뒤 높은 곳으로 대피해야 합니다.

해안 지역에서는 위험한 비탈면이나 육지의 물이 바다로 빠져나가는 곳 근처에는 접근하지 말아야 합니다.

[앵커]
이번 장마는 역대 최장 장마가 될 것이다라고 예상이 되고 있습니다, 태풍이 지난 후에도 비가 계속되는 건가요?

[기자]
현재 기상청 중기 예보 상으로는 태풍이 지난 뒤 이달 10일까지 중부지방은 비가 계속되는 것으로 예보가 돼 있습니다 .

그리고 실제로 기상청에서 올해 여름 장마전선을 북한으로 밀어올려야 할 북태평양 고기압 세력이 약해 장마가 이달 10일 이후로 밀어지면서 역대 가장 늦게 끝난 장마로 기록될 가능성이 크다라는 전망을 내놨습니다.

문제는 이번 주 중반에 태풍이 지나기 때문에 상황이 유동적이라는 건데요.

태풍은 우리나라 주변 기압계를 모두 흔들어 놓기 때문에 사실 태풍이 지난 뒤에는 어떻게 변화할지 가늠하기는 힘듭니다.

이후 상황은 조금 더 지켜봐야 할 것으로 보입니다.

다만 지금은 앞서 설명드린 대로 태풍이 북상하기 전에 많은 수증기가 유입되면서 국지성 호우로 1차 피해가 나고 태풍이 북상하면서 또 2차 피해가 발생하면서 피해가 더 커질 수 있어서 미리 대비가 필요하고요,

특히 태풍이 지난 뒤에는 보통 날씨가 좋아지지만 지금처럼 장마가 계속되는 상황이면 피해 복구를 제대로 할 수도 없는 상황이 될 수도 있기 때문에 이에 대한 대비로 필요할 것으로 보입니다.

특히 올여름은 북쪽에 한기가 강하게 자리잡고 있는 가운데 남쪽에서 더운 공기가 유입되면서

비구름이 더 강하게 발달하는 경향을 보이고 있어서 피해가 더 커지고 있거든요

강수 편차도 크고, 시간당 강우량이 50mm 이상으로 무척 강하다는 점도 염두에 두시는 게 좋을 것 같습니다.

[앵커]
네, 일단 긴장을 늦추지 마시고 호우 상황에 철저히 대비하는 것이 가장 중요할 것 같습니다.

감사합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