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확진 14,626명| 완치 13,642명| 사망 305명| 검사 누적 1,624,650명
23년 만에 혜성 꼬리까지 맨눈으로 본다
Posted : 2020-07-14 17:23
한반도에 나타난 혜성…C/2020 F3(니오 와이즈)
7월 3일 태양 최근접…오는 23일 지구에 최근접
현재 밝기 1.3∼2등급…이번 주가 관측 최적기

동영상시청 도움말

[앵커]
20여 년 만에 우리나라에서 맨눈으로 꼬리까지 볼 수 있는 혜성이 등장했습니다.

지난 3월 발견된 '니오 와이즈' 혜성인데, 초저녁 북서쪽 하늘에서 찾아볼 수 있다고 합니다.

김진두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점차 밝아오는 새벽 하늘에 수직으로 움직이는 물체가 나타납니다.

확대해보니 둥근 머리에 긴 흰색 꼬리가 달려 있습니다.

우주의 여행객, 혜성입니다.

지난 3월 27일 처음 발견된 이 혜성의 이름은 C/2020 F3,

美 나사가 지구 근접 천체를 발견하기 위해 발사한 광시야 적외선 우주망원경이 찾아낸 것으로, 그 프로젝트 이름을 붙여 '니오 와이즈'라고도 부릅니다.

혜성은 지난 3일 태양에 가장 가까이 접근했고, 오는 23일에는 지구와 가장 가까운 약 1억 km까지 다가옵니다.

현재 이 혜성의 밝기는 약 1.3~2등급 정도로 맨눈으로 충분히 볼 수 있는 수준입니다.

하지만 시간이 갈수록 밝기가 줄어들기 때문에, 이번 주가 관측의 최적기가 됩니다.

[이태형 / 충주 고구려 천문과학관장 : 지난주 새벽하늘에서 이번 주에는 해가 지고 어둠이 내리기 전 북서쪽 하늘에서 볼 수 있습니다. 밝기는 약 2등급 정도로 도시에서도 맨눈으로 관측하고 스마트폰으로 촬영도 가능합니다.]

이 혜성의 주기는 약 4,500~6,800년

따라서 이번 기회를 놓치면 다시는 이 혜성을 볼 수 없습니다.

우리나라에서 꼬리까지 완전한 형태의 혜성을 맨눈으로 볼 수 있는 것은 1997년 4월의 '헤일 밥' 혜성 이후 23년 만입니다.

YTN 김진두입니다.

보다 자세한 내용은 아래 링크에서 참고하실 수 있습니다.
▶ https://youtu.be/EyhVAdTn4i0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