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날씨] 中 고농도 스모그 한반도 유입...수도권 '매우 나쁨'
Posted : 2019-12-10 12:08
중국발 고농도 스모그 서풍 타고 한반도 유입
초미세먼지 ’나쁨’…미세먼지 농도 점차 높아져
수도권 ’매우 나쁨’…첫 미세먼지 특보 가능성

동영상시청 도움말

[앵커]
올겨울 들어 처음으로 고농도 미세먼지의 공습이 시작됐습니다.

이 때문에 수도권과 충북에는 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가 시행되고 있습니다.

취재 기자 연결해 자세한 상황 알아보겠습니다. 김진두 기자!

하늘이 뿌옇던데, 미세먼지 상황이 심각한가요?

[기자]
시간이 갈수록 상황이 더 악화하고 있습니다.

어제 중국 베이징을 강타한 고농도 스모그가 서풍을 타고 서해안까지 도달했기 때문인데요,

초미세먼지 농도는 전국 대부분 지방이 '나쁨' 수준을 보이고, 미세먼지 농도도 인천과 충남 서해안 지역부터 높아지고 있습니다.

국립환경과학원은 전국적으로 미세먼지와 초미세먼지 농도가 모두 '나쁨' 단계까지 오르고 특히 수도권은 '매우 나쁨'까지 치솟을 것으로 전망했습니다.

올겨울 들어 처음으로 미세먼지 특보가 내려질 가능성도 있습니다.

이 같은 고농도 미세먼지는 내일 낮까지 이어진 뒤, 모레 찬 바람이 불면서 해소될 것으로 보입니다.

[앵커]
수도권과 충북에 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가 내려졌죠?

[기자]
네, 그렇습니다.

환경부는 오늘 오전 6시부터 오후 9시까지 서울과 인천, 경기도 등 수도권과 충청북도에 위기경보 '관심' 단계를 발령했습니다.

위기경보 발령에 따라 각 지자체가 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를 시행하게 되는데요.

수도권에 비상저감조치가 발령된 것은 지난 3월 이후 9개월 만입니다.

조치에 따라 공공기관에서는 차량 2부제가 시행되는데, 경차까지 운행 제한에 포함하는 강화된 2부제가 도입됩니다.

수도권에서는 배출가스 5등급 차량 운행도 제한되는데, 저공해 조치 이행 차량이나 장애인 차량은 대상에서 제외됩니다.

또 수도권, 충북에 있는 미세먼지 다량 배출 민간·공공 사업장은 조업 시간을 변경하고 가동률을 줄여야 합니다.

이 밖에 석탄발전 10기의 가동이 정지되며 4기는 출력 상한 제약에 들어갑니다.

지금까지 YTN 김진두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