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날씨] 강추위에 서쪽지역 눈...후반, 추위 절정
Posted : 2019-12-03 14:02

동영상시청 도움말

[앵커]
영하권 강추위 속에 서쪽 지역 곳곳에 눈이 날리고 있습니다.

주 후반에는 서울 기온이 영하 8도까지 떨어지며 추위가 절정을 이룬다고 합니다.

취재기자 연결해 추위 전망 알아보겠습니다. 정혜윤 기자!

겨울 시작부터 추위가 매섭습니다.

기온이 많이 떨어졌죠?

[기자]
네, 북서쪽에서 강한 한기가 유입되면서 기온이 크게 떨어졌습니다.

설악산 기온이 영하 15.9도를 기록했고요, 파주 영하 8.7도, 서울도 영하 5도까지 기온이 내려갔습니다.

전남 남해안 일부를 제외한 전국 기온이 영하권에 머무는, 12월 말에 해당하는 겨울 날씨입니다.

강추위 속에 서쪽 지역에는 눈이 내리고 있는데요.

서울은 오전 한때 약한 눈이 날리다 잦아들었지만 수원 등 경기 남부와 충청도에는 여전히 함박눈이 내리는 지역도 있습니다.

기상청은 경기 남부와 충청도에 내일 새벽까지 1∼5cm의 눈이 쌓일 것으로 예보했습니다.

겨울 시작부터 찾아온 강추위는 내일 잠시 주춤한 뒤 주 후반 절정에 달할 것으로 보입니다.

금요일에 서울 기온이 영하 8도까지 뚝 떨어지면서 마치 1월, 한겨울 같은 날씨가 찾아오겠습니다.

기상청은 일요일까지 때 이른 추위가 길게 이어지는 가운데 주말 오전에는 서울 등 중부지방에 또 한차례 비나 눈이 내릴 것으로 전망했습니다.

지금까지 YTN 정혜윤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