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타파' 세력 유지한 채 북상...진로·최대 고비 시각은?
Posted : 2019-09-21 19:57

동영상시청 도움말

[앵커]
기상센터 연결해 태풍의 진로와 앞으로의 전망 알아보겠습니다. 박희원 캐스터!

현재 태풍이 어디까지 북상했습니까?

[캐스터]
현재 태풍 타파는 서귀포 남서쪽 약 570km 해상을 통과하고 있습니다.

현재 강한 중형급의 타파는 태풍의 눈도 비교적 또렷하게 보이고 있습니다.

태풍 타파는 지금의 세력을 유지한 채 밤사이 북상하겠습니다.

내일 오후 서귀포 동남쪽 70km 부근 해상까지 바짝 올라오겠습니다.

이후 동쪽으로 방향을 틀어 밤사이 대한해협을 빠른 속도로 통과하겠고, 동해 상으로 진출하겠습니다.

태풍이 북상함에 따라 제주 남쪽 먼 바다에 태풍 경보가 내려졌습니다.

제주와 남해안에는 강풍특보가, 해상에는 풍랑 특보가 발령 중인데요.

점차 태풍 특보로 대치될 것으로 보입니다.

제주와 남부에는 호우특보가 확대됐습니다.

태풍의 앞자리에서 만들어진 비구름의 영향으로 충청이남 지방에 비가 내리고 있습니다.

특히 제주에는 시간당 20mm 이상의 강한 비가 오고 있습니다.

밤사이 전국으로 비가 확대되겠고, 빗줄기는 더욱 굵어지겠습니다.

모레까지 제주 산간 많은 곳에는 600mm 이상, 지리산과 영남 해안, 영동 남부에도 400mm의 물 폭탄이 쏟아지겠습니다.

비도 비지만, 바람도 강하겠습니다.

제주도와 남해안, 동해안에 초속 35에서 50m의 돌풍이 불겠고요, 그 밖의 내륙에서도 바람이 점차 거세지겠습니다.

태풍의 최대 고비를 지역별로 살펴보겠습니다.

제주는 내일 오후 3시쯤, 여수는 내일 저녁 7시쯤 태풍이 가장 근접하겠고요.

부산은 내일 밤 10시, 강릉은 모레 새벽 1시에 태풍의 최대 고비를 맞겠습니다.

저지대 침수와 시설물 피해 없도록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겠습니다.

지금까지 기상센터였습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