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날씨] 태풍 열기에 서울 올 최고, 36.8℃...내일 비 내리며 주춤

실시간 주요뉴스

기상센터

[날씨] 태풍 열기에 서울 올 최고, 36.8℃...내일 비 내리며 주춤

2019년 08월 06일 22시 06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오늘 서울 낮 기온이 36.8도까지 치솟으며 올여름 들어 가장 더웠습니다.

기상청은 맑은 날씨에 태풍이 몰고 온 뜨거운 열기가 가세하며 서울을 비롯한 수도권과 충청, 호남지방 기온이 크게 치솟았다고 밝혔습니다.

이 밖에 수원 36.5도, 홍천 36.2도, 서산 34.7도, 광주 33도 등으로 서쪽 지역에는 33도를 웃도는 찜통더위가 기승을 부렸습니다.

하지만 내일은 태풍 직간접 영향권에서 전국에 비가 내리며 서울이 30도에 머무는 등 무더위가 주춤할 것으로 보입니다.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