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날씨] 사람 체온보다 높았다, 경주 37.5℃...주말 더 덥다
Posted : 2019-08-02 22:38

동영상시청 도움말

[앵커]
무더위 기세가 갈수록 강해지고 있습니다.

경북 경주 기온이 올해 가장 높은 37.5도까지 올랐고 수도권에도 폭염경보가 확대됐습니다.

주말은 오늘보다 더 덥다고 합니다.

김진두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전국에서 가장 더운 곳은 경북 지역입니다.

연일 축적된 뜨거운 열기에 기온이 사람 체온보다 높게 치솟았습니다.

경북 경주 기온이 37.5도로 올해 전국 최고를 기록했고 영천도 37.1도까지 올랐습니다.

대구 36.9도, 강릉 35도, 광주 34.7도, 대전 34.2도, 서울 32.6도 등으로 예년보다 2~3도 높았습니다.

주말에는 전국 대부분 지방에서 35도를 웃도는 가마솥더위가 맹위를 떨칠 것으로 보입니다.

[추선희 / 기상청 예보분석관 : 서울 등 백두대간의 서쪽 지역은 산맥을 넘은 동풍이 뜨거워지면서 기온이 더욱 높아지겠습니다.]

이번 무더위와 열대야는 다음 주까지 길게 이어질 가능성이 큽니다.

그런데 여기에 태풍이라는 변수가 등장했습니다.

괌 부근에서 발생한 8호 태풍 '프란시스코'가 제주도를 향해 북상하고 있기 때문입니다.

다음 주 수요일쯤, 제주도 부근까지 올라오겠는데, 이후 진로는 유동적입니다.

앞으로의 태풍 움직임이 무더위의 강도와 지속시간을 결정하는 중요한 요소로 작용할 것으로 보입니다.

YTN 김진두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