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확진 13,030명| 완치 11,811명| 사망 283명| 검사 누적 1,319,523명
[날씨] 올겨울 최강 '세밑 한파'...서울 체감 -20℃
Posted : 2018-12-28 08:03

동영상시청 도움말

[앵커]
오늘 아침 세밑 한파가 절정에 이르고 있습니다.

한파특보가 확대, 강화된 가운데 서울의 체감 온도가 -20도 가까이 떨어졌습니다.

출근길 추위 상황, 알아보겠습니다. 박현실 캐스터!

오늘 정말 바깥을 나서기가 두려운 날씨 같은데요?

[캐스터]
네, 추위가 '매섭다'라는 표현을 이럴 때 쓰는 것 같습니다.

올겨울 최강 세밑 한파가 찾아오면서 칼바람이 더욱 강해졌는데요.

현재 한파경보가 발효 중인 강원과 경기 지역은 기온이 -20도 안팎까지 떨어졌고요.

서울도 -14.4도로 올겨울 최저 기온을 경신하고 있습니다.

특히 찬 바람에 체감 온도는 -20도 가까이 떨어졌습니다.

현재 화천 광덕산의 기온이 -23.7도로 전국에서 가장 낮습니다.

그 밖에 대관령 -19.6도, 파주 -17.5도, 대구 -8.8도, 광주 -6.6도로 어제보다 1~4도가량 낮습니다.

낮에도 기온은 영하권에 머물겠습니다.

서울 -4도, 대구 -1도, 광주 0도, 대전 -2도로 어제보다는 1~5도가 높겠습니다.

한파 속에 서해안과 제주도에는 대설주의보 속에 많은 눈이 내리고 있습니다.

지금까지 고창과 영광에 15cm, 울릉도에 14cm의 눈이 내려 쌓였는데요.

오늘 오후까지 제주 산간과 울릉도, 독도에는 5~20cm, 호남 서해안과 제주도에는 2~7cm의 눈이 오겠고요.

호남 내륙에도 1~3cm의 눈이 오겠습니다.

주말까지 -10도를 밑도는 세밑 한파가 이어집니다.

수도 계량기 동파사고가 급증할 가능성이 크니까요.

계량기함을 따뜻한 옷으로 감싸거나, 수도꼭지를 약하게 틀어 물을 조금씩 흘려보내는 게 좋겠습니다.

지금까지 YTN 박현실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