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확진 11,441명| 완치 10,398명| 사망 269명| 검사 누적 902,901명
[취재N팩트] 올겨울 첫 한파주의보...모레부터 북극 한기
Posted : 2018-12-05 11:01

동영상시청 도움말

[앵커]
서울을 비롯한 내륙에 올겨울 첫 한파주의보가 내려진 가운데 영하권 추위가 시작됐습니다.

모레부터는 북극 한기까지 가세하면서 영하 10도 안팎의 강력한 한파와 폭설이 예고됐습니다.

취재 기자 연결합니다. 정혜윤 기자!

오늘 출근길 무척 추웠는데, 기온이 얼마나 떨어졌나요?

[기자]
제주도와 남부 일부를 제외하고 전국 대부분이 영하권 기온을 보였습니다.

어제보다 10도 이상 기온이 떨어진 것입니다.

현재 서울을 비롯한 중부 전 지역과 전북, 경북 일부 지역에는 올겨울 들어 처음으로 한파주의보가 내려졌습니다.

오늘 아침, 철원 김화읍 기온이 -11도로 전국에서 가장 추웠습니다.

이 밖에 파주 -7.1도, 서울 -4.3도, 대전 -2.7도, 전주 -0.7도, 대구 2.3도 등 전국이 올겨울 들어 가장 낮은 기온을 보였습니다.

[앵커]
그런데 모레부터는 더 강력한 한파가 찾아온다고요?

[기자]
내일은 기온이 반짝 오르면서 추위가 잠시 쉬어갑니다.

한파주의보도 해제될 것으로 보이는데요, 하지만 모레부터는 이번보다 더 강력한 한파가 예고돼 있습니다.

기상청은 내일 밤부터 북극 한기가 남하하면서 금요일부터 한겨울 같은 한파가 맹위를 떨칠 것으로 내다봤습니다.

서울 아침 기온이 금요일에는 -9도, 토요일에는 -10도까지 곤두박질할 것으로 보입니다.

이번 한파는 다음 주 월요일까지 이어진 뒤 누그러들 전망입니다.

[앵커]
한파와 함께 폭설이 쏟아질 가능성이 있다면서요?

[기자]
겨울철 한파는 폭설을 동반합니다.

찬 공기가 상대적으로 따뜻한 바다를 지나며 눈구름을 만들기 때문인데요, 눈구름이 서해안과 섬 지역에 영향을 주면서 금요일부터 주말까지 많은 눈이 쏟아질 것으로 보입니다.

기상청은 대설특보가 내려질 가능성이 큰 만큼 교통안전과 시설물 피해에 대비가 필요하다고 밝혔습니다.

지금까지 YTN 정혜윤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