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날씨] 태풍 솔릭 경로, 한반도 관통...한낮 35℃ 폭염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서울에 사흘 만에 열대야가 나타난 데 이어 낮에는 35도 안팎의 폭염이 찾아오겠습니다.

19호 태풍 '솔릭'은 6년 만에 한반도에 상륙할 것으로 전망됩니다.

자세한 날씨, 알아보겠습니다. 박현실 캐스터!

밤사이에도 무척 덥던데, 서울은 다시 열대야가 시작됐네요?

[캐스터]
한 주의 시작과 함께 주춤했던 열대야와 폭염이 고개를 들고 있습니다.

수축했던 북태평양고기압이 한반도 쪽으로 확장하고 있기 때문인데요.

서울의 최저 기온은 25.1도로 사흘 만에 열대야가 나타났고, 제주와 목포도 25도를 웃돌며 밤낮없는 무더위가 이어졌습니다.

열대야는 폭염으로 이어지겠는데요, 서울의 한낮 기온 34도까지 올라 어제만큼 덥겠습니다.

폭염특보는 확대, 강화됐습니다.

충청 이남 내륙 곳곳에 폭염경보가, 서울을 비롯한 전국 대부분 지역에 폭염주의보가 발효 중입니다.

낮 기온 서울과 대구 34도, 대전과 광주 35도로 어제와 비슷하거나 조금 더 덥겠습니다.

19호 태풍 '솔릭'은 이번 주 한반도를 관통할 것으로 보여 주의가 필요합니다.

현재 '솔릭'은 크기 중형급의 강한 세력으로 일본 규슈 남동쪽 해상을 지나고 있습니다.

이후 진로는 유동적이지만 목요일 새벽 전남 해안에 상륙해 한반도를 관통한 뒤 동해 상으로 진출할 것으로 보입니다.

태풍의 영향으로 주 중반 제주도와 남해안은 강풍과 폭우가 쏟아지겠고, 목요일과 금요일에는 전국에 비가 내릴 전망입니다.

6년 만에 한반도에 상륙하는 강한 세력의 태풍으로 큰 피해가 우려됩니다.

시설물 보강과 배수로 정비 등 주변 점검 철저히 해주시기 바랍니다.

지금까지 YTN 박현실입니다.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