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오늘~내일, 벼락 동반 비...비 그친 뒤 쌀쌀
Posted : 2010-09-21 00:07

동영상시청 도움말

[앵커멘트]

고향 오가는 길, 날씨로 인한 불편이 클 것으로 보입니다.

오늘과 내일 전국에 벼락을 동반한 강한 비가 오겠고 연휴 마지막 날에는 기온이 크게 떨어질 것으로 보입니다.

신윤정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비는 오후에 경기 서해안부터 시작되겠습니다.

처음 시작 약하지만 갈수록 빗줄기가 굵어질 것으로 보입니다.

비가 내리는 지역도 점차 늘어나 밤에는 충청과 남부일부 지방도 빗길이 될 가능성이 높습니다.

특히 밤부터는 곳곳에 벼락을 동반한 강한 비가 쏟아질 것으로 보여 귀성길 교통 사고도 우려됩니다.

[인터뷰:김승배, 기상청 대변인]
"비가 그렇게 엄청나게 많이 오는 형태는 아니겠지만 천둥과 번개가 치고 돌풍이 분다는 것은 단 시간내에 많은 비가 오는 곳이 있겠다(는 것을 의미합니다)."

추석 당일, 중부지방의 비는 오전부터 점차 그치겠지만 남부지방에는 밤 늦게까지 비가 이어지겠습니다.

따라서 올해 한가위 보름달은 남부지방에서는 볼 수 없고 중부지방에서만 구름 사이로 볼 수 있을 전망입니다.

연휴 마지막 날, 비가 그치고 오랜만에 맑은 하늘이 드러나겠지만 강한 바람이 불며 기온이 크게 떨어질 것으로 보입니다.

서울의 아침기온이 15도, 낮기온도 21도에 머무는 등 평년보다 4~5도 기온이 낮아 쌀쌀하겠습니다.

이같은 날씨는 주말까지 계속될 것으로 예상됩니다.

기상청은 특히 해상에는 풍랑주의보가 내려질 가능성이 높다고 말하고 섬지역 귀성객들은 기상특보와 선박 운항 여부에 주의를 가울여 달라고 당부했습니다.

YTN 신윤정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
확진 104명| 퇴원 16명| 사망 1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