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윤남 윤리위원장 "현재 수사 중...결과 나올 때까지 확정 징계는 어려워"

이윤남 윤리위원장 "현재 수사 중...결과 나올 때까지 확정 징계는 어려워"

2023.11.28. 오후 7:22
댓글
글자크기설정
인쇄하기
AD
[앵커]
불법 촬영 혐의로 경찰 수사를 받는 황의조 선수가 수사 결과가 나올 때까지 국가대표 유니폼을 입지 못하게 됐습니다.

대한축구협회는 이윤남 윤리위원장과 최영일 부회장, 마이클 뮐러 전력강화위원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긴급회의를 열고, 수사기관의 명확한 결론이 나올 때까지 황의조를 국가대표로 선발하지 않기로 했다고 밝혔습니다.

이로써 황의조는 수사기관으로부터 불기소 처분을 받아야 국가대표에 선발될 수 있고, 만약 기소돼 재판까지 가게 되면 국가대표 자격을 영구박탈 당할 가능성도 있습니다.

앞서 황의조는 전 연인과의 성관계 영상을 불법 촬영한 혐의로 지난 18일 경찰에 출석해 피의자 신분으로 조사를 받았습니다.

이후 중국과의 월드컵 2차 예선 원정에 동행했고, 클린스만 대표팀 감독은 황의조를 출전까지 시켜 거센 비난을 받아왔습니다.

이윤남 윤리위원장의 얘기 들어보겠습니다.

[이윤남 / 축구협회 윤리위원장 : 오늘 논의에서 황의조 선수를 사실관계에 대한 수사기관의 명확한 결론이 나올 때까지 국가대표 선수로 선발하지 않기로 했습니다. 이런 결정은 아직 현재 사안이 수사 중이어서 저희가 사실관계를 조사할 수 있는 권한이 없기 때문에 이 부분에 대한 징계라든지 명확한 결론은 내릴 수 없는 상황입니다.]



YTN 이윤남 (hooah@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