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T1 우승에 전 세계 환호...롤드컵이 뭐길래?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세계 최대의 e스포츠 대회, 리그오브레전드 월드 챔피언십이 어제 우리나라에서 열렸죠.

세계적인 스타 페이커, 이상혁을 앞세운 우리나라 리그의 T1이 7년 만에 정상에 올랐고, 월드컵 축구 때나 볼 수 있었던 시내 거리 응원전도 펼쳐졌습니다.

취재 기자 연결해 롤드컵 결과와 열기, 더 자세히 알아보겠습니다. 이경재 기자!

[기자]
네, 스포츠부입니다.

[앵커]
먼저, 올해에는 페이커, 이상혁 선수가 울지 않고 웃었네요?

[기자]
네, 어제 서울 고척돔에서 열린 결승전에서 우리나라 리그의 T1이 중국리그의 웨이보 게임스를 3대 0으로 물리치고 우승을 차지했습니다.

세계적인 스타죠. 페이커 이상혁 선수, 지난 2017년 결승에서 패하고 눈물을 흘린 모습이 화제가 되기도 했는데요.

어제는 우승을 확정하고 동료들과 함께 기쁨을 만끽했습니다.

T1과 이상혁이 우승한 건 지난 2016년 이후 7년 만이었고요.

통산 네 번째 우승으로, 페이커, 이상혁은 롤드컵의 역사를 또 새로 썼습니다.

어제 결승은 T1의 일방적인 승리였는데요.

3세트까지 매 세트가 30분이 안 걸릴 정도로 T1 선수들이 웨이보 선수들을 압도했습니다.

최근 항저우 아시안게임에서 금메달을 합작한 이상혁과 최우제, 류민석 등의 호흡이 굉장히 좋았고요.

올해 이 팀이 시즌 초반에 성적도 좋지 않고 또 감독이 갑자기 경질되면서 부침을 많이 겪었는데, 8월부터 '독이 든 성배'라고 불렸던 T1의 감독대행을 맡은 임재현 감독대행의 역할도 컸습니다.

페이커 이상혁 선수, 임재현 감독 대행의 얘기 들어보시죠?

[이상혁(페이커), T1 주장 : 기분 좋고요. 무엇보다도 이렇게 많은 분들이 있는 앞에서 경기를 할 수 있었다는 것 자체가 너무 감사하고, (팀원들) 다들 너무 고생 많았고, 너무 고맙다.]

[임재현 / T1 감독 대행 : 오늘을 위해서 또 상대가 양대인 감독님이시기도 하니까 저희가 이전에 준비했던 밴픽들보다 조금 더 꼼꼼하게 선수들이랑 다 같이 코치들이랑 준비했습니다.]

[앵커]
그런데 롤드컵의 열기가 경기장 안팎에서 정말 뜨거웠어요.

역대급 흥행을 기록했다고요?

[기자]
게임을 만들고 리그를 주관하는 미국의 라이엇게임즈는 올해 우리나라에서 5년 만에 열린 대회를 팬데믹 후유증과 경기침체 여파로 침체된 e스포츠 시장의 반전의 계기로 삼았는데요.

이런 야심 찬 목표가 적중했습니다.

주최 측의 집계에 따르면 4강까지 집계한 시청률이 지난해 미국과 멕시코에서 열렸던 대회 때보다 65% 증가했고요.

결승전 누적 접속자가 1억 명, 대회 전체 누적 접속자 수는 처음으로 4억 명을 돌파할 거란 예측도 나오고 있습니다.

이 대회를 보기 위해서 해외의 많은 팬들이 우리나라를 찾았는데요.

고첨돔의 입장권 만8천 석이 10분 만에 매진됐고, 광화문 광장에서 대형 화면과 함께 펼쳐진 거리 응원에는 약 만5천 명이 모인 것으로 추산됐습니다.

또, 전국 44개 극장에서도 롤드컵 결승이 생중계됐는데, 영화 예매 순위 2위를 기록했고요. 모두 매진됐습니다.

[앵커]
게임 팬이 아니라면, 굉장히 생소한 풍경이기도 한데요. 롤드컵이 뭔지, 간단히 소개해주시죠?

[기자]
네, 정식 명칭은 리그오브레전드 월드 챔피언십인데요. 롤의 월드컵이라고 해서 롤드컵으로 많이 불립니다.

전 세계적으로 e스포츠 시장에서 최대 규모를 차지하고 있는 게임이 '리그오브레전드'고요.

우리나라에서도 PC방 집계에서 매년 1위를 기록하고 있습니다.

전 세계적으로 모두 9개 리그가 진행되는데, 우리나라와 북미, 중국, 그리고 유럽과 중동, 아프리카를 리그까지 네 개가 메이저리그이고요.

일본, 베트남, 브라질 등의 5개 리그가 마이너리그입니다.

롤드컵은 정규시즌을 마치고 시즌을 마감하는 대회로 지난 2011년부터 시작됐는데, 전 세계 9개 리그에서 성적이 좋은 22개 팀이 한 곳에 모여서 최종 우승팀을 가리는 대회입니다.

올해도 지난달 10일부터 어제까지 서울과 부산에서 예선과 토너먼트가 진행됐습니다.

축구로 예를 들면 매년 전 세계의 유명 클럽들이 한 곳에 모여 클럽 월드컵을 한다고 생각하면 될 것 같습니다.

이번 대회 5명의 선수가 나눠서 가져갈 우승 상금만 222만 5천 달러로 우리 돈 약 28억 원이고요.

여기에 기념 상품 매출이 더해져 최종 상금이 정해집니다.

올해 대회에는 글로벌 기업인 메르세데스 벤츠와 마스터카드가 공식 후원사로 참여했고요. 레드불, 코카콜라 등도 대회를 지원했습니다.

지금까지 스포츠에서 YTN 이경재입니다.


영상편집 : 오훤슬기


YTN 이경재 (lkjae@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