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44살' 김관우, 스트리트 파이터 금메달...e스포츠 첫 금

실시간 주요뉴스

44살 김관우가 한국 e스포츠 첫 금메달의 주인공이 됐습니다.

김관우는 어제 열린 스트리트 파이터 V 결승전에서 접전 끝에 타이완의 샹여우린을 4 대 3으로 꺾고 우승을 차지했습니다.

30년 넘게 스트리트 파이터를 즐긴 김관우는 3년 전 직장을 그만두고 전업 프로 게이머가 됐고, 국가대표로 선발된 뒤 지방에 거주하는 고수들과 온라인으로 대결하며 하루 10시간까지 맹훈련을 해왔습니다.

대한체육회 메달리스트 기자회견에 참석한 김관우는 어릴 때 오락실에 간다고 혼냈던 어머니가 '금메달을 따 너무 좋다'는 문자를 보내주셨다며 눈물을 보이기도 했습니다.



YTN 이지은 (jelee@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