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최첨단·친환경' 디지털 중국 과시...성화 점화도 파격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오늘 개막하는 항저우 아시안게임의 또 다른 명칭은 이른바 '스마트 게임'입니다.

최첨단, 친환경 기술이 동원되는 가운데 성화 최종 점화에서도 '디지털 중국'의 모습을 과시한다는 계획입니다.

미리 보는 개회식, 서봉국 기자가 전합니다.

[기자]
"항저우는 당신을 환영합니다"라는 문구 아래, 아름다운 중국 남방의 산수가 펼쳐집니다.

개최지 항저우를 휘감는 첸탕강을 자연의 상징으로 삼아 펼쳐지는 아시안게임 개회식.

IT 강국 반열에 오른 중국의 기술력을 최대한 부각한다는 계획입니다.

[개막식 총감독 : 3D 기술이 티 하나 없이 대형 스크린에 구현될지, 핵심 기술이 중요한 순간 완벽히 펼쳐질지 체크 중입니다.]

조직위는 세계 최초 3차원 와이어와 디지털 성화를 활용해, 스포츠의 활력, 개최지 저장성의 강인한 정신 등을 표현합니다.

세계에서 모집한 온라인 성화봉송자들이 온라인 성화에 함께 불을 붙이는 장면도 연출됩니다.

지난 6월부터 1억 명 이상 네티즌이 휴대전화를 흔드는 방식으로 봉송 릴레이에 참여해왔습니다.

보통 개최국의 스포츠 스타들이 가장 마지막으로 점화했던 것과도 차별화를 이뤘습니다.

[레이칭 / 아시안게임 디지털 기획총괄 : 아시안게임 성화봉송자를 디지털 세계로 확대했습니다. 시간과 공간의 경계를 허문 것이죠.]

개회식의 대미였던 불꽃놀이 대신 애니메이션과 가상 현실 기술을 이용한 디지털 불꽃놀이도 시연됩니다.

이밖에 관중들이 입장권을 사지 않고도 온라인 시청이 가능한 스마트 관전 경험과 함께, 각종 기록 출력을 QR코드와 디지털 검색대로 대체하는 등 저탄소 친환경 대회를 예고했습니다.

YTN 서봉국입니다.



영상편집 : 전주영


YTN 서봉국 (lkjae@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