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47억 아시아인의 축제' 항저우 AG 내일 팡파르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47억 아시아인의 스포츠 축제, 항저우아시안게임이 내일(23) 개막합니다

안방에서 중국의 메달 독주가 예상되는 가운데 우리나라는 종합 3위를 목표로 하고 있습니다

북한도 오랜만에 국제종합대회에 모습을 드러냅니다.

중국 항저우에서 김상익 기자입니다

[기자]
깨끗하게 정돈된 역사 깊은 항저우 거리.

손님을 맞이하는 각종 환영 문구와 친근한 마스코트들이 여기저기 눈에 띕니다

코로나19 때문에 1년 지각 개막하는 이번 대회는 '마음이 통하면 미래가 열린다'를 슬로건으로 내걸었습니다

[샤샤오란 / 아시안게임 개막식 총감독 : 준비는 아주 잘 되고 있습니다. 9월 23일 저녁 세계에 수준 높은 개막식을 선보일 자신이 있습니다.]

45개국 12,500여 명이 참가하는 이번 대회에는 40개 종목, 61개 세부종목에 481개의 금메달이 걸려있습니다

우리나라는 금메달 최대 50개를 따내 종합 3위를 한다는 목표입니다

[황선우 / 수영 국가대표 : 아시안게임은 경험이 없어서 새로운 무대라고 생각되는데 새로운 무대, 제가 지금까지 열심히 해 온 만큼 뽐내고 싶은 시합으로 만들고 싶어요.]

중국은 13년 만에 다시 개최하는 아시안게임을 통해 경제적으로 어려워진 내부 결속과 대외적인 이미지 개선을 기대하고 있습니다

[진명학 / 항저우 시민 : 분명히 중국팀은 좋은 성적을 거둘 겁니다. 아시안게임이 성공적으로 개최되길 기원합니다.]

[박지수 / MMC 자원봉사, 절강대학교 : 앞으로의 한중관계를 잘 이어가게 노력하고, 제 자원봉사의 모든 활동도 열심히 하겠습니다.]

도쿄올림픽에 불참했던 북한도 이번 대회에 180여 명의 선수단을 파견해 복귀 무대로 삼았습니다

항저우는 스마트폰 하나로 일상생활이 가능한 미래형 도시답게 친환경, 스마트 대회 운영을 표방하고 있습니다

알리바바의 도시 항저우가 5년 만에 열리는 아시안게임을 통해 문화와 기술이 어우러진 한바탕 축제를 시작합니다.

중국 항저우에서 YTN 김상익입니다


촬영기자:김정원




YTN 김상익 (sikim@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