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개막 D-3...대한민국 선수단 본진 입성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47억 아시아인의 스포츠 축제 2022 항저우 아시안게임 개막이 이제 사흘 앞으로 다가왔습니다.

우리 선수단 본진도 오늘 중국으로 출발했는데요 YTN 항저우 아시안게임 취재단 연결해 소식 들어보겠습니다. 김상익 기자!

[기자]
네, 항저우입니다.

[앵커]
이번 아시안게임은 지난해 열렸어야 했던 대회가 1년 연기된 거죠?

[기자]
네, 코로나19 여파로 1년 연기됐던 대회가 이번 주 토요일 23일 개막합니다.

아시아 45개국 12,500여 명의 선수가 참가해 다음 달 8일까지 16일간의 열전에 들어갑니다.

제가 나와 있는 이곳은 개폐회식이 열리게 될 항저우 올림픽 스포츠센터 스타디움 앞입니다.

연꽃 모양을 형상화한 외관이 인상적인 경기장인데요. 관중 8만 명을 수용할 수 있습니다.

이곳 항저우는 중국 저장성의 성도인데요, 상하이에서 남서쪽으로 180Km 떨어진 곳에 위치해 있습니다.

역사도 깊고 풍광도 수려한 도시지만 최근엔 중국 IT 산업의 중심 도시로도 명성이 자자합니다.

문제는 날씨입니다.

9월 중순인데도 30도를 넘는 무더위가 계속되고 있고, 특히 습도가 높은 편입니다.

중국은 한국과 태국에 이어 3번째 아시안게임을 개최하는 나라입니다.

지난 1990년 베이징대회와 2010년 광저우 대회에 이어 이번이 3번째입니다.

[앵커]
개막을 앞두고 각국 선수단이 속속 집결할 텐데요. 우리 대한민국 선수단 본진도 오늘 항저우에 도착했죠?

[기자]
네, 오늘 낮 12시 25분 인천공항을 출발한 우리 선수단 본진은 약 2시간의 비행을 마치고 항저우에 도착했습니다.

본진에는 테니스와 사격, 하키 대표팀 등 선수 60여 명과 최윤 선수단장, 장재근 선수촌장 등 임원 35명이 포함됐습니다.

우리나라는 이번 대회 40개 종목 중 39개 종목에 참가해서 금메달 최대 50개로 종합 3위를 목표로 하고 있습니다.

지난 2018년 자카르타 대회에서 일본에 금메달 수에서 26개나 뒤진 3위를 차지하면서 5회 연속 지켰던 2위 자리를 내줬고요. 우리 선수단은 이번 대회에서도 2위 탈환은 사실상 어려울 것으로 전망하고 있습니다.

어려운 전망 속에서도 수영과 양궁, 태권도와 펜싱, 근대5종 등이 우리 선수단이 기대하는 금밭입니다.

이 밖에 사격과 e스포츠 등에서도 각각 2개 이상의 금메달을 기대하고 있습니다.

우리 선수단의 각오 잠시 들어보겠습니다.

[최윤 / 한국선수단장 : 선수들이 정말 열심히 해왔습니다. 국민들이 행복했으면 좋겠고, 선수들이 어떤 메달을 따더라도 행복했으면 좋겠습니다.]

[권순우 / 테니스 국가대표 : 중국 선수들이 잘 하고, 텃세가 없지 않지만 그래도 실력으로 보여주면 될 것 같습니다. 한번 뿐인 대회니까 더 간절한 사람이 금메달을 가져갈 것 같습니다.]

[앵커]
항저우 현지의 분위기도 궁금한데요. 대회 개막을 위한 모든 준비는 끝났나요?

[기자]
네, 아시안게임 선수촌이 지난 16일 공식 문을 열었고요. 대회 기간 주 경기장을 밝히게 될 성화도 주변 도시 곳곳을 누비고 오늘 항저우에 돌아왔습니다.

IT 도시답게 온라인에서는 1억 명이 참가하는 휴대전화를 이용한 '디지털 성화봉송'도 진행 중입니다.

대회 기간 만 명이 넘는 방송과 신문 취재진이 상주하게 될 메인 미디어센터도 그제 공식 개관하면서 각국의 취재진들로 속속 채워지고 있습니다.

어제 쿠웨이트와 조별예선 1차전에서 9대0, 대승을 거둔 우리 축구대표팀은 내일 태국을 상대로 2차전을 치릅니다.

조 1위 자리를 확보하기 위해선 반드시 이겨야 할 경기인데요. 파리 생제르맹의 이강인은 내일 팀에 합류하게 됩니다.

이 밖에 배구와 근대5종 예선 경기도 이미 시작되면서 이곳 항저우는 서서히 아시안게임 열기가 무르익고 있습니다.

앞으로 16일간 펼쳐질 우리 태극전사들의 투혼과 감동 스토리,

시청자 여러분께 생생하게 전해드리도록 하겠습니다.

지금까지 중국 항저우에서 YTN 김상익입니다.


촬영기자 : 김정원 최광현 진형욱

영상편집 : 김혜정

그래픽 : 우희석



YTN 김상익 (sikim@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