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지희-신유빈, 최강 중국조 격파하고 3년만에 결승행...세계탁구 '최대이변'

전지희-신유빈, 최강 중국조 격파하고 3년만에 결승행...세계탁구 '최대이변'

2023.05.27. 오전 09:03
댓글
글자크기설정
인쇄하기
AD
여자탁구 간판스타 신유빈-전지희가 최강 중국 조를 꺾고 30년 만에 세계선수권대회 결승에 올라 또 한번 만리장성에 도전합니다.

두 선수는 남아공 더반에서 열린 여자복식 4강전에서 랭킹 1위 쑨잉샤-왕만위를 압도하며 3대 0 완승, 4게임 연속 무실세트 행진을 이어갔습니다.

우리 여자 선수가 세계선수권 결승에 오른 것은 1993년 스웨덴 대회 현정화의 우승 이후 처음입니다.

신유빈-전지희는 랭킹 7위 왕이디-천멍과 내일(28) 새벽 격돌합니다.

지난 대회 준우승팀인 남자복식 장우진-임종훈도 독일 조를 누르고, 결승에서 중국 판전둥-왕추친 조와 만납니다.


YTN 서봉국 (bksuh@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
YTN 프로그램 개편 기념 특별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