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KIA, '나지완 은퇴식 날' 4년 만에 가을야구 티켓 품에...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KIA 타이거즈가 4년 만에 가을 야구에 합류했습니다.

KIA는 15년간 '원클럽맨'으로 살아온 '무등산 나비' 나지완이 은퇴하는 날 kt를 꺾고 5위를 위한 매직넘버 '1'을 지웠습니다.

보도에 김상익 기자입니다.

[기자]
KIA가 홈경기에서 축포 3발을 쏘아 올리면서 가을야구 진출을 자축했습니다.

4회 황대인의 투런포를 시작으로, 7회에는 최형우가 역시 2점 홈런을 보탰고, 김호령은 8회 3점포로 4년 만에 포스트시즌 진출에 쐐기를 박았습니다.

KIA는 가을 야구 티켓을 손에 넣은 기쁜 날, 아쉽게도 15년간 KIA 유니폼을 입었던 나지완을 떠나 보냈습니다.

[나지완 / 전 KIA 선수 : 갈게요. 너무너무 과분한 사랑을 받고 이제 떠나겠습니다. 사랑합니다.]

[양미희 / 나지완 선수 부인 : KIA 타이거즈 팬분들께 진심으로 감사하다는 말씀드리고 싶습니다. 고생했어요~]

KIA는 정규리그 4위 팀과 오는 12일 와일드카드 결정전에 돌입합니다.

KIA는 결정전에서 반드시 2연승을 거둬야만 준플레이오프에 오를 수 있습니다.

KIA에 패한 kt는 승차 없이 승률에서 앞선 3위 자리를 지켰지만, 키움이 토요일 정규시즌 최종전을 이길 경우 남은 3경기를 모두 이겨야만 3위를 차지할 수 있습니다.

마지막 순간까지 포스트시즌 희망의 끈을 놓지 않았던 6위 NC는 두 경기를 남기고 탈락이 확정됐습니다.

9위 두산은 7위 삼성에 지면서 32년 만에 팀 최다패배인 81패째를 기록했습니다.

YTN 김상익입니다.



YTN 김상익 (sikim@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