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수비 전담에서 공격수로...173cm '깜짝 스타' 김세인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배구 컵대회의 깜짝 스타, 바로 한국도로공사 김세인입니다.

팀을 옮기면서 리베로에서 공격수로 포지션까지 바꿨는데, 그야말로 펄펄 날고 있습니다.

보도에 이지은 기자입니다.

[기자]
지난해 챔피언 현대건설과 2위 도로공사의 대결.

누구보다 빛난 건 레프트 김세인이었습니다.

173cm의 작은 키지만, 탄력을 이용한 빠른 공격이 강점!

[중계방송 해설진 : 이 선수가, 리베로였다니 수비만 했었다니, 너무 아깝네요!]

영리하게 터치아웃을 노리고, 상대의 벽을 피해 빈 곳을 노리는 플레이를 펼칩니다.

팽팽히 맞선 듀스 상황에서는 경기에 종지부를 찍습니다.

2003년생 김세인은 공격 수비 다 잘하는 만능 선수입니다.

페퍼저축은행 리베로였지만, 세터 이고은의 보상선수로 지명되면서 김종민 감독의 뜻에 따라 공격수로 변신했습니다.

[김세인 / 한국도로공사 레프트 : 작년 시즌 때는 공격을 못해서 많이 못 보여드린 것 같아서 조금 아쉬웠는데 이번 코보컵부터 레프트를 하게 돼서 저를 좀 더 보여드릴 수 있었던 것 같아요.]

선명여고 시절 레프트로 활약했던 김세인.

[김세인 / 한국도로공사 레프트 : 다음 시즌 때는 더 득점 많이 해보도록 하겠습니다.]

쉽지 않은 포지션 변경에 성공하며 스타 탄생을 알린 김세인의 활약이 여자배구의 열기를 더하고 있습니다.

YTN 이지은입니다.


YTN 이지은 (jelee@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