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김나영 신데렐라 탄생' 포스코에너지, 프로탁구 초대여왕

실시간 주요뉴스

포스코에너지가 프로탁구 원년 여자부 통합챔피언에 올랐습니다.

정규리그 우승팀 자격으로 먼저 1승을 안은 포스코에너지는 수원 전용경기장에서 열린 챔프 1차전에서 17살 국가대표 김나영이 단식 두 게임을 잡아내 3대 1로 삼성생명을 따돌렸습니다.

전임 김형석 감독을 이어 대행으로 시작한 전혜경 신임 감독은, 에이스 전지희가 빠진 상황에서 사령탑 데뷔 첫 프로 무대 우승을 이끌어 지도력을 인정받았습니다.

전 감독의 소감입니다.

[전혜경 / 포스코에너지 감독]
감독대행 되고 나서 너무 많은 경기가 있었습니다. 경기 하는 동안 선수들이 한마음 한뜻으로, '기차 바퀴가 세모'라고 해도 믿고 따라와 준 선수들에게 너무 고맙습니다.


YTN 서봉국 (bksuh@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