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세계선수권 우승' 여자배드민턴, 환영회 개최

실시간 주요뉴스

최강 중국을 꺾고 12년 만에 세계선수권 우승을 차지한 여자 배드민턴 대표팀이 뜨거운 환영 속에 돌아왔습니다.

지난 14일 태국 우버컵 결승에서 7시간 혈투 끝에 우승을 차지한 대표팀은, 귀국 후 곧바로 서울에서 열린 환영회에 참석했습니다.

김충회 대표팀 감독은 "결승전에서 특유의 정신력으로 좋은 경기를 한 것 같다"고 말했고,

주장 김소영도 "우승 후 일주일이 지났지만 여전히 꿈만 같다"고 소감을 밝혔습니다.


YTN 서봉국 (bksuh@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