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황희 문체부 장관, 정부 대표로 동계올림픽 참석

실시간 주요뉴스

황장관, 선수단 현장 지원과 스포츠 외교 예정
中, 평창에 부총리급 파견…정부, 막판까지 고심
박병석 국회의장, 상무위원장 초청으로 방중
[앵커]
베이징동계올림픽 우리 정부대표로 체육 주무 부처 수장인 문체부 황희 장관이 참석합니다.

황장관이 스포츠 외교활동에 주력하는 가운데 대표단과 별도로 박병석 국회의장도 베이징을 찾습니다.

서봉국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문체부는 황희 장관이 정부대표단을 이끌고 올림픽에 참석한다고 밝혔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의 올림픽 불참이 결정된 뒤 대표단의 격을 두고 고심한 결과입니다.

황희 장관은 다음 달 3일 출국해 4일 개막식에 참석하는 등 공식 일정을 진행합니다.

정부는 전 대회 개최국의 역할과 한중 관계, 코로나19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했다고 배경을 밝혔습니다.

우리 측은 그간 베이징 동계올림픽이 2018 평창 대회, 2020 도쿄올림픽의 뒤를 잇는 동북아 연속 올림픽으로 세계 평화와 남북관계에 기여하기를 희망해왔습니다.

황 장관은 올림픽 경기를 관전하고 우리 선수단을 격려하는 것은 물론 우리 선수단이 안전하게 대회를 치르도록 현장에서 지원합니다.

2024 강원동계청소년올림픽 성공 개최 지지와 홍보 등 스포츠 외교 활동도 적극적으로 펼칩니다.

중국이 2018년 평창대회 개, 폐막식에 부총리급을 파견해온 만큼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의 파견 가능성이 나왔지만 결국 주무부처 장관으로 선회했습니다.

대표단과 별도로 박병석 국회의장도 리잔수 중국 전인대 상무위원장 초청으로 개막식에 참석해 우리 선수단을 격려합니다.

한중수교 30주년을 맞아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주최 오찬에도 참석하며 동포들과 간담회도 열 예정입니다.

YTN 서봉국입니다.



YTN 서봉국 (bksuh@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