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연승가도' 우리카드·흥국생명, 대반전 예고

실시간 주요뉴스

'연승가도' 우리카드·흥국생명,  대반전 예고
[앵커]
시즌 초반 부진했던 우리카드가 우승후보 면모를 되찾으며 남자부 중위권 판도를 뒤흔들고 있습니다.

흥국생명도 '쌍포' 위력이 살아나며 상위권 진입 희망을 부풀리는 모습입니다.

프로배구 소식, 서봉국 기자입니다.

[기자]
경기 초반 이적생 김재휘가 날카로운 속공을 꽂아넣습니다.

삼성화재의 어설픈 페인트는 블로킹으로 응징합니다.

우리카드는 블로킹 수 18 대 4의 압도적인 우위를 앞세워 3대 0 완승으로 5연승,

단숨에 4위가 됐습니다.

올 시즌 컵대회 챔피언에 오르며 대한항공과 함께 우승경쟁이 예상됐던 우리카드.

시즌 초반 연패에 빠지며 한때 최하위까지 떨어졌지만, 나경복 알렉스의 공격이 살아나고 김재휘의 높이까지 가세하며 후반기 대약진을 예고했습니다.

[김재휘 / 우리카드 센터 : 선수들이 저를 조금이라도 편하게 해주려고, 감독 코치님도 제가 빨리 적응할 수 있게 도움을 주셔서.]

여자부 흥국생명의 상승세도 주목할 만 합니다.

쌍둥이 자매 이탈에 김연경까지 빠지면서 승점 자판기 신세로 전락할 위기였지만.

득점 1위 켓벨, 시간차 2위인 주장 김미연이 활력을 불어넣어 4연승 5위를 유지하고 있습니다.

수련선수 출신 세터 김다솔의 성장도 고무적입니다.

[김미연 / 흥국생명 레프트 : 모든 팀이 저희를 만나면 항상 이기려고 악을 쓰고 들어옵니다. 저희도 이제 쉽게 지지 않는 법을 선수들이 터득하고 있기 때문에.]

지난 시즌 나란히 챔프전 준우승을 차지한 뒤 올 시즌 새로운 도전에 나선 우리카드와 흥국생명.

반환점을 돈 코트에 지각변동을 불러올 지 관심입니다.

YTN 서봉국입니다.

YTN 서봉국 (bksuh@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